•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서세원 사망에 의학 박사 홍혜걸이 "링거는 잘못 없다" 말한 이유

캄보디아의 한인병원에서 링거를 맞다가 심정지로 사망한 서세원씨를 두고 의학박사 홍혜걸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인사이트캄보디아 현지에 마련된 故 서세원의 임시 빈소 / 뉴스1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한국을 떠나 캄보디아에서 지내던 개그맨 출신 서세원이 링거를 맞다가 쇼크사한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의학박사 홍혜걸이 자신의 소견을 전했다.


지난 21일 홍혜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씨의 죽음에 대한 글을 남겼다. 홍 박사는 "서세원씨 죽음으로 링거를 걱정하는 분들이 많다. 이는 넌센스다"며 운을 뗐다.


이어 "링거는 체액과 동일한 성분으로 물과 전해질이 기본이다. 필요에 따라 포도당과 아미노산이 들어갈 뿐 어떠한 독성 혹은 알레르기 부작용도 일어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커피를 예시로 들며 "커피를 마시다 죽었다고 해서 커피가 원인이 아니듯 링거는 잘못이 없다. 오염되거나 변질된 것만 아니라면 링거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부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홍 박사는 서씨의 사망에 대해 "아마 지병 등 기왕력(기존 병력) 있거나 심장 쪽 돌연사일 가능성이 높다"고 추측했다.


같은 날 응급의학과 전문의 남궁인 교수도 홍 박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를 통해 '링거 심정지'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남 교수는 "수액은 수분, 전해질, 당으로 돼 있다. 우리 몸의 구성 성분이기 때문에 이론상으로 이 수액에 다른 물질이 들어가지 않은 경우 100% 안전하다고 볼 수 있다, 15년 째 많은 사람들에게 링거를 놓고 있지만 쇼크나 알러지가 나는 경우는 거의 일어나지 않는 일"이라 밝혔다.


다만 "링거가 오염됐거나 수액에 다른 성분이 들어갔다면 쇼크사나 아나필락시스(특정 물질에 대한 과민 반응)가 일어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경우는 생각보다 드물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故 서세원 / 뉴스1


한편 서세원은 지난 20일(현지 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인병원에서 링거 주사를 맞다가 심정지가 왔다.


이후 인근 병원에서 응급처치를 했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고인은 평소 지병으로 당뇨를 앓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YouTube '의학채널 비온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