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30 30℃ 춘천
  • 30 30℃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31 31℃ 제주

구찌에서 받은 유니폼 선물이라고 SNS에 자랑했다가 해고된 매장 직원

구찌 신입 직원이 입사선물을 SNS에 자랑했다가 해고됐다.

임기수 기자
입력 2023.04.22 12:24

인사이트TikTok 'moradi.mp4'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명품 브랜드 구찌 매장의 신입 직원이 유니폼으로 제공한 구찌 제품들을 SNS에 자랑했다가 결국 해고됐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인터넷매체 인더노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한 구찌 매장의 여성 직원 멜라니는 자신의 틱톡 계정에 구찌 입사선물을 소개하는 영상을 이달 초에 올렸다.


신입 직원 멜라니는 구찌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명품 가방과 의복 세트를 지급 받았다. 


그녀가 받은 제품은 명품 가방, 벨트, 양말 네 켤레와 함께 블라우스 3벌, 바지 2벌, 블레이저 2벌, 로퍼, 스니커즈 등 모두 구찌 제품이었다.


인사이트TikTok 'moradi.mp4'


구찌가 멜라니에게 준 이 명품 선물세트는 개인적 용무를 위한 것이 아닌 상품 판촉을 위해 구찌 측이 직원에게 주는 유니폼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료로 수천만원 상당의 구찌 제품을 선물받았다는 이 영상은 입소문을 타고 빠르게 소셜미디어에 확산됐다. 


인사이트TikTok 'moradi.mp4'


이 소식은 구찌 본사 관계자에게도 들어갔고 바로 다음날 멜라니는 해고됐다.


다음 영상에서 멜라니는 "나를 자른 구찌의 결정에 화가 나지 않았다"며 "사실 첫날부터 이 일을 하기 싫었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TikTok 'moradi.mp4'


그녀는 "구찌에 처음 입사했을 때 소셜미디어 이용 지침을 나눠줬지만 이 일을 하기 싫었기 때문에 읽지 않았다"라고 했다.


또 "구찌에서 취업을 제안받았을 때 맘에 내키지는 않았지만 안정적인 직장을 위해 내가 받아들였던 것이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