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17 17℃ 인천
  • 11 11℃ 춘천
  • 17 17℃ 강릉
  • 15 15℃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5 15℃ 전주
  • 16 16℃ 광주
  • 16 16℃ 대구
  • 19 19℃ 부산
  • 22 22℃ 제주

"서세원 딸 서동주, 화장 반대해 시신 냉동 보관"...링거 맞고 쇼크사 '의문점'

서세원은 생전 당뇨병을 앓고 있던 것 외에 큰 지병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캄보디아 현지에 마련된 서세원의 임시 빈소 / 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개그맨 서세원(67)이 갑작스럽게 사망한 가운데 그의 죽음에 의문점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0일 서세원은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한인 병원에서 링거를 맞던 중 쇼크사했다. 생전 당뇨병을 앓고 있던 것 외에 큰 지병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서세원의 시신을 가장 먼저 확인한 인물이기도 한 박현옥 아시아한인총연합회 부회장은 오늘(21일) 디스패치와의 인터뷰에서 "도착하니 팔에 링거가 꽂혀 있었다. 의료진이 심폐 소생술을 시도했지만 눈을 뜨지 못했다. 발이 차가웠는데 얼굴은 편안해 보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팔에 꽂혀 있는 링거를 직접 뺐다. 경찰이 수거해서 검사 했다. 쇼크사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박 회장은 "병원에 서세원과 간호사만 남아 있었다. 서세원이 직접 간호사 면접을 봤고 그날 처음 일한 간호사다"라고 전했다.


딸 서동주와 서세원의 누나는 현지에서의 화장을 반대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박 회장에 따르면 서세원의 임시 빈소가 프놈펜 부영타운 근처 한 사원에 마련됐다.


인사이트Youtube '연예 뒤통령이진호'


그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캄보디아 상황상 시신을 한국으로 이송하기도 쉽지 않다"며 "절차도 까다롭고 냉동 안치된 시신을 다시 이관하여 옮기는 과정에서 현지의 높은 기온 때문에 생기는 문제점들도 많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는 임시 빈소가 차려진 캄보디아 사원에서 장례를 진행하고 화장을 한 뒤 한국에서 다시 장례를 하는 방향으로 제안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다만 한국의 유족들이 오면 더 정확하게 논의 할 계획이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서세원은 1979년 TBC 라디오 '개그콘테스트'로 데뷔해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 'KBS 2TV '서세원쇼'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그러나 방송사 PD 등에게 홍보비 명목으로 뒷돈을 건네고 조세를 포탈한 혐의로 구속기소 돼 2006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이후 방송 활동을 중단한 서세원은 목사로 목회 활동을 했으나 2014년 서정희를 폭행한 혐의로 이듬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같은 해 8월 서정희와 이혼한 서세원은 2016년 해금 연주자로 알려진 김모 씨와 재혼해 캄보디아에서 거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