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학폭 논란으로 피크타임 하차한 아이돌, 폭로자에 '5억' 소송 걸었다

학폭 가해자로 지목돼 '피크타임'에서 하차한 아이돌이 폭로자를 상대로 5억 원의 손배소송을 제기했다.

인사이트JTBC '피크타임'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아이돌 팀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피크타임'에서 학폭 가해자로 지목돼 하차한 아이돌이 폭로자를 상대로 거액의 소송을 제기했다.


20일 김현재의 소송대리인 법무법인 더펌은 지난 14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민사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온라인을 통해 김현재의 학교 폭력에 대한 글을 올린 동창생과 그의 어머니를 상대로 5억 1000만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한다는 내용이다.


법률대리인은 "동창생들의 증언과 학교 선·후배, 교사 및 관할 파출소 근무 경찰의 증언과 중학교 및 신안교육지원청의 사실조회결과 등도 위 손해배상 소송의 증거자료로 제시됐다"고 전했다.


인사이트JTBC '피크타임'


또 김현재가 10년 간 준비하고 이룬 가수의 꿈을 접게 된 절망감으로 극심한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김현재는 블랙식스 활동 중단 이후 '피크타임'에 출연해 팀 24시로 주목 받았다.


하지만 한 온라인 사이트에 김현재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폭로 글을 작성해 논란이 불거졌다. 


학폭 폭로글을 올린 누리꾼은 "김현재와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함께 다닌 동창생으로, 심한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JTBC '피크타임'


'피크타임' 제작진은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는 이번 사안에 대해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사실 관계 파악에 신중을 기하고자 했다"면서 "단시간 안에 명확하게 종결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는 판단 하에 논의 끝에 김현재 군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현재는 학폭 사실을 전면 부인하며 "억울함과 결백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