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30 30℃ 춘천
  • 30 30℃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31 31℃ 제주

31살 손흥민과 '동갑'인 토트넘 차기 감독 후보의 놀라운 '과거 이력'

토트넘이 프랑스 1부리그 리그1 스타드 드 랭스의 감독 대행을 맡고 있는 1992년생 윌리엄 스틸 감독과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함철민 기자
입력 2023.04.20 11:12

인사이트Football Manager 홈페이지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토트넘의 차기 감독 후보로 31살 젊은 감독이 떠오르고 있다. 


그는 1992년생으로 토트넘 홋스퍼의 주전 공격수 손흥민과 동갑내기다. 


19일(현지 시간) '스포트이탈리아(Sport Italia)'에 따르면 프랑스 리그1 스타드 드 랭스의 감독 윌리엄 스틸이 토트넘의 차기 감독 후보로 강력하게 떠올랐다.


스포트이탈리아는 "토트넘이 스틸 감독 선임을 굉장히 긍정적으로 고려하고 있다"라며 "최근 스위스에서 파비오 파라티치 토트넘 단장과 만나 협상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손흥민 / GettyimagesKorea


다만 해외 팬들 사이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아직 감독으로 활동 중이라지만 아직 1년도 채 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제대로 된 검증이 없다는 것. 


또 1992년생으로 나이가 너무 어리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아직 프로 라이선스가 없다는 것도 그의 한계로 지적되고 있다. 이 때문에 현재 스타드 드 랭스에서는 라운드마다 2만 5000유로(한화 약 3646만원)의 벌금을 내는 중이다. 


인사이트Instagram 'stadedereims'


스틸 감독은 1992년생으로 2차 세계대전 이후 벨기에 1부 리그 최연소 감독의 기록을 갈아치운 인물이다. 


2022-23시즌 스틸 감독은 스타드 드 랭스에서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오스카르 가르시아 감독 대신 감독 대행으로 팀을 맡았다. 


이후 PSG의 1, 2차전 두 차례 무승부를 포함해 19경기 무패로 돌풍을 일으켰다. 


인사이트Instagram 'stadedereims'


더욱 눈길을 끄는 건 스틸 감독의 특이한 이력이다. 그가 과거 감독이 된 이유로 3대 악마의 게임 중 하나인 '풋볼매니저'를 이유로 들어서다. 


스틸 감독에 따르면 그는 14~15세쯤 부모님이 만류할 정도로 FM 중독자였으며 '오후 10시까지만 해야지'라는 마음으로 게임을 했다가 새벽 4시까지 했던 기억을 회상하기도 했다.


이후 직접 팀을 이끌고 싶다는 욕망이 생겼으며 19살 나이에 프레스턴의 U-14 코치직을 시작으로 지도자의 길을 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