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큰일났다 정말"...토트넘 잔류하고 싶어하는 손흥민에게 '악재' 닥쳤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반기지 않을 만한 소식이 유럽 현지에서 나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에게 '악재'가 닥칠 수도 있겠다. 영혼의 파트너 이적설이 터져 나왔다.


파리 생제르맹(PSG)이 킬리안 음바페의 파트너로 잉글랜드 국가대표 공격수 해리 케인(토트넘)을 원한다는 보도가 현지에서 나왔다.


19일(한국 시간) 프랑스 매체 '르 파리지앵'은 "PSG가 음바페와 함께 호흡할 선수로 케인을 최우에 두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케인은 내년 6월 토트넘과 계약이 끝난다. 시즌 중 재계약 이야기가 돌았으나 아직까지 소식은 들리지 않는다. 최근 바이에른 뮌헨(독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가 케인 영입을 원한다는 보도도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PSG가 케인을 데려가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토트넘 입장에서도 EPL 내 이적보다는 타리그 이적이 낫고, 이적료도 받아야 이득이어서 딜이 이뤄질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르 파리지앵은 "케인은 내년이면 토트넘과 계약이 끝난다. 만약 PSG가 데려온다면 음바페와 합을 맞출 수 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킬리안 음바페 / GettyimagesKorea


케인은 이번 시즌 리그에서 23골 2도움으로 엘링 홀란드(32골·맨시티)에 이어 득점 2위에 자리하고 있다. 여전히 한방이 있다는 평가다.


한편 케인 이적설은 토트넘을 떠날 계획이 없는 손흥민에게는 악재다.


손흥민은 2015년 토트넘 입단 후 꾸준히 케인과 함께 최고의 파트너로 활약했다. '손케(손흥민-케인)' 듀오는 EPL 통산 최다골 합작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