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사람들 구했지만.." JMS 폭로 후 취업난 겪고 있는 '나는 신이다' 메이플 근황

JMS의 성착취 및 성폭력을 폭로한 메이플 씨가 최근 근황을 전했다.

인사이트MBC 'PD수첩'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종교 단체 기독교복음선교회(JMS)의 성착취 및 성폭력을 폭로한 피해자 메이플이 'PD수첩'을 통해 근황을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를 통해 JMS 총재 정명석 씨의 성폭력을 폭로한 피해자 메이플 씨가 출연했다.


이날 메이플은 "사실 거기('나는 신이다') 나온 건 10분의 1정도다. 엄마가 못 보겠다고 좀 울었다"라며 "아빠도 보고 나서 저한테 미안하다고 했다. 딸이 이렇게 많이 힘든 줄 몰랐다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MBC 'PD수첩'


메이플은 홍콩에서도 JMS 관련 뉴스가 크게 났다고 밝혔다.


그는 홍콩 국민들에게 많은 우려와 동시에 "용기 내서 (폭로)한 건 진짜 잘했다", "많은 사람을 구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JMS 관련 폭로를 하며 힘든 일도 겪었다는 메이플. 그는 "직장을 찾기 좀 어려워졌다"라며 "고용하겠다고 했던 사람들이 뉴스나 넷플릭스에 나오고 나서 '지금 이런 상황 때문에 고용을 못 하겠다'고 하더라"라고 고백했다.


인사이트MBC 'PD수첩'


하지만 메이플은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메이플은 "제가 얼굴 공개를 하지 않으면 그쪽(JMS)에서는 거짓말이고, 사람을 썼다고 시켰다고 할까 봐 그랬다.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길까 싶어 제가 한 말이 얼마나 진실한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특히 메이플은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해야 하는 일은 그 사람을 고소하고 진실을 밝히는 거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나는 신이다'


최근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를 통해 재조명된 JMS 교주 정명석은 2009년 강간치상 등의 혐의로 징역 10년형을 선고 받았다.


2018년 출소 이후에도 그는 여신도 두 명을 상습 강간한 혐의로 또다시 구속기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