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알몸으로 '전신 석고상' 떴다"...JMS 전 신도가 전한 정명석 엽기 성착취

MBC 시사 프로그램 'PD수첩'이 JMS 2인자 정조은 목사에 관해 조명한 가운데, JMS를 탈퇴한 여성 신도가 정명석이 전신 석고상을 뜨게 했다고 증언했다.

인사이트여성 신도의 전신 석고상 / MBC 시사 프로그램 'PD수첩'


키 170cm 이상·외모 출중한 여성 신도만 골라 따로 관리...감옥에서도 신도들 괴롭힌 정명석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기독교복음선교회(JMS) 교주 정명석이 엽긱적인 행각을 벌였다는 추가 증언이 나왔다. 


정명석은 JMS '2인자'라고 불리는 정조은 목사를 통해 여성 신도들을 관리한 것으로 알려지는데, 그가 정 목사를 통해 여성 신도들이 선정적인 사진을 찍거나, 나체 상태로 석고상을 뜨게 했다는 증언이다.


지난 18일 MBC 시사 프로그램 'PD수첩'은 'JMS, 교주와 공범자들' 편을 방송했다.


인사이트JMS 2인자 정조은 목사 / MBC 시사 프로그램 'PD수첩'


이번 방송은 넷플릭스에서 JMS를 알린,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를 연출한 조성현 PD가 담당했다. 방송에서는 2인자 정 목사에 관한 이야기가 다뤄졌다.


'PD수첩' 측과 인터뷰한 증언자들에 따르면, 정조은은 정명석이 감옥에 간 이후 JMS를 이끌었다. 정 목사는 자신의 그런 지위를 정명석을 위해 사용했다. 


증언자들은 "그는 키 170cm 이상이며, 외모가 출중한 여성 신도들만 골라 따로 관리했다"라고 입을 모았다. 


관리받는 여신도들은 '스타'라고 불렸다. 정 목사는 이들에게 선정적인 사진을 찍게 한 뒤 감옥에 있는 정명석에게 해당 사진을 보내도록 강요했다고 한다. 


인사이트MBC 시사 프로그램 'PD수첩'


JMS탈퇴자 "실리콘을 몸에 바르고 전신 석고상을 떠...성기 부분이 잘 보이도록 포즈를 취해"


'스타'들에게 사진을 받은 정명석은 직접 답장하기도 했다. 정명석에게 편지를 받았다는 '스타' 출신 JMS 탈퇴자는 "내가 용광로 사랑해 줄게. 너 미치게"라는 내용이 담긴 편지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그러면서 "정조은이 '선생님(정명석)이 널 예뻐하시니까 기회를 준 거다', '모든 사람에게 그렇게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하면서 특별한 것처럼 의식을 심어줬다"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시사 프로그램 'PD수첩'


다른 '스타' 출신 JMS 탈퇴자의 증언도 충격적이었다. 


그는 "어느 날 정명석이 편지를 보내서 '다른 목사에게 가보라'고 해서 가니까 그 목사가 '옷을 벗어보라'고 했다. 그때 실리콘을 몸에 바르고 전신 석고상을 뜨다가 숨이 안 쉬어져서 기절했다"고 말했다.


이어 "성기 부분이 잘 보이도록 포즈를 취하고 석고를 뜨기도 했다"는 말을 해 충격을 안겼다.


인사이트'스타'라고 불린 여성 신도들 / MBC 시사 프로그램 'PD수첩'


한편 정명석은 2000년대 초 여성 신도를 성추행·성폭행한 사실이 드러나 약 8년 동안 해외 도피 생활을 했다.


그는 지난 2007년 5월 중국 공안에 체포돼 2008년 2월 국내로 송환됐으며, 2009년 여신도 성폭행 혐의로 10년 형을 선고받았다.


2018년, 만기 출소한 정명석은 이후에도 범행을 지속해 현재 구속 재판을 받고 있다.


YouTube 'MBC PD수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