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피부 안좋았던 개그우먼"...고인 모독 논란 휩싸인 쇼호스트, 무기한 출연 정지

CJ온스타일이 고인 모독 논란에 휩싸인 쇼호스트 유난희에 대해 무기한 출연정지 처분을 내렸다.

인사이트Instagram 'yoonanhee_'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홈쇼핑 방송 중 고인이 된 개그우먼을 연상하게 만든 쇼호스트 유난희가 사실상 퇴출 당했다.


18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광고심의소위원회는 유난희의 부적절한 발언이 담긴 CJ온스타일의 2월 4일 방송분에 대해 '주의' 3명, '권고' 2명 의견으로 법정제재인 '주의' 결정했다.


방심위 결정은 '문제없음', 행정지도 단계인 '의견제시'와 '권고', 법정 제재인 '주의', '경고', '프로그램 정정·수정·중지나 관계자 징계’, '과징금' 등으로 구분된다. 법정 제재부터는 방송사 재허가·재승인 시 감점 사유다.


인사이트Instagram 'yoonanhee_'


이날 의견진술을 위해 회의에 참석한 CJ온스타일 관계자는 유난희에 대해 무기한 출연 정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유난희는 지난 2월 4일 줄기세포를 활용한 화장품 판매 방송을 진행하면서 "모 여자 개그맨이 생각났다"라며 "피부가 안 좋아서 꽤 고민이 많으셨던, 이거(화장품)를 알았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후 유난희가 스스로 생을 마감한 개그우먼을 모독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인사이트Instagram 'yoonanhee_'


논란이 커지자 유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유난희는 "해당 발언에 대해 잘못을 깨닫고 사과했다"며 "누군가를 연상케 해서 또 많은 사람의 마음을 아프게 한 점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사망한 개그우먼에 대해 "사랑하는 후배였고, 그녀가 떠났을 때 누구보다 마음 아파했던 한 사람이었다"라며 "저 역시 다른 동료분들과 팬분들과 같이 그녀를 사무치듯 그리워했다"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현대홈쇼핑


그러면서 그는 "마음 한쪽의 그리움이 저도 모르게 방송 중에 아쉬운 감정으로 나온 한 마디로 나왔는데, 그게 상처를 드린 것 같다"라고 사죄했다.


한편 현대홈쇼핑은 지난 3일 생방송 중 욕설을 한 쇼호스트 정윤정에 대해 무기한 출연 정지를 결정한 바 있다.


업체들은 이번 사태들을 계기로 이미지 쇄신을 위한 재발방지책 마련에 부심하는 분위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