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동탄 신도시서 '전세사기' 신고 잇따라...오피스텔 250채 소유 부부 파산

동탄 신도시에서 집단으로 전세사기 피해를 봤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경기 화성시 동탄신도시 일대에서 집단으로 '전세 사기' 피해를 봤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18일 경기 화성동탄경찰서는 다수 주민에게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피해자들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올린 호소문 내용에 따르면 임대인은 동탄·병점·수원 등에 오피스텔 250여 채를 소유한 A씨 부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 부부는 최근 세금 체납 문제로 임차인들에게 전세금을 돌려주기 어렵다며 소유권을 이전받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들은 최근 집값 하락으로 다수 오피스텔의 거래가가 전세금 이하로 떨어졌고, 체납세까지 있는 상황에서 소유권을 이전받을 경우 가구당 2천만∼5천만 원의 손실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A씨 부부는 주로 B공인중개사를 위탁관리 대리인으로 두고 임차계약을 진행해왔는데, 영업정지 상태에서도 계약을 대행하다가 이후 폐업했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재 동탄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와 비슷한 피해를 주장하는 호소 글이 여러 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관련 신고를 접수한 지 얼마 되지 않아 피해자들이 얼마나 있는지 파악 중"이라며 "수사 중인 내용이라 상세한 사항은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최근 인천에서는 C씨 일당으로부터 전세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 피해자 3명이 잇따라 극단적 선택을 했다.


18일 윤석열 대통령은 전세사기 피해가 확대되자 부동산 경매 일정을 중단하는 방안을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