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스타로드' 크리스 프랫 "마지막 '가오갤3', 영원할 줄 알았는데 씁쓸"

마블 영화 '가오갤' 시리즈 주연 배우들이 시리즈 최초 내한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마블 영화 '가오갤' 시리즈 주연 배우들이 시리즈 최초 내한했다.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서울에서는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ume3'(이하 '가오갤3')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배우 크리스 프랫은 세계적인 사랑을 받은 '가오갤' 시리즈가 3편으로 막을 내리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먼저 크리스 프랫은 "제임스 건의 스크립트와 연출 능력에 감사 말씀드린다"며 "이번까지 세 편의 영화를 같이 했는데 매번 배워가며 성장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이번 3편에서는 캐릭터의 성장이 이전 영화에서 배웠던 걸 기반으로 계속 이어간다"며 "스타로드가 굉장히 많은 걸 배웠다"고 언급했다.


덧붙여 "많은 걸 겪으면서 자신 이외 사람들에 대해 공감 능력을 갖고 팀도 케어하고 어머니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알게 됐는데 3편에서는 자아를 발견하는 기회가 됐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크리스 프랫은 가오갤3가 마지막 시리즈라는 데 대해서 "영원하게 하고 싶었으나 끝나서 씁쓸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정말 감정이 여러가지가 있다"며 "무엇보다 감사의 감정이 있는데 역할 덕에 커리어가 바뀌었고 여러 친구도 지난 10년동안 '가오갤'에서 연기하면서 만났다, 모든 순간을 아끼고 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인사이트'가디언즈 오브 갤럭시3' 포스터


크리스 프랫은 "'가오갤' 친구들과도 재밌게 보내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10년동안 정말 열심히 연기해왔는데 그 덕에 정상에 도착해서 경관을 누리고 있어서 팬들에게 감사 말씀드리고 싶다"고 진심을 고백했다.


한편 오는 5월 3일 개봉을 앞둔 마블 영화 '가오갤3'는 '가모라'를 잃고 슬픔에 빠져 있던 피터(크리스 프랫 분)가 위기에 처한 은하계와 동료를 지키기 위해 다시 한번 가디언즈 팀과 힘을 모으는 이야기를 그렸다.


이날 내한 행사에는 가오갤 연출을 맡은 제임스 건 감독과 배우 크리스 프랫, 카렌 길런, 폼 클레멘티에프가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