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태국서 4년 만에 열린 '물총 축제' 송끄란...200명 이상 사망했다

과열된 축제 분위기에 각종 사고가 발생하며 사망자가 속출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불운을 쫓고 행운을 기원한다는 의미로 서로 물총을 쏘며 즐기는 태국 최대의 축제이자 명절인 송끄란 축제.


이번 축제는 4년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금지됐다가 열린 만큼 더욱 많은 이들이 참여했다.


이렇다 보니 과열된 축제 분위기에 각종 사고가 발생하며 사망자가 속출했다.


17일(현지 시간) 방콕포스트는 송끄란 축제 기간에 포함됐던 지난 11~16일 엿새 동안 2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보도에 따르면 태국 보건부는 송끄란 축제 기간 동안 교통사고로 인한 부상자가 1만7775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19.3% 증가한 수치다.


이 중 입원한 중상자는 3814명으로 81.8% 급증했다. 사망자는 232명으로 작년보다 26.8% 감소했다.


경찰이 운전 중 물싸움을 금지했지만 여전히 일부 차량이 운전 중 물싸움을 즐겼다. 


특히 과속에 미끄러진 차량이 집 앞에서 물을 뿌리던 가족을 덮쳐 사망하는가 하면 오토바이를 탄 운전자들이 미끄러지며 사망하는 사례도 보고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밖에 안전벨트 미착용, 오토바이 헬멧 미착용 등으로 인한 부상이 많았다. 


무엇보다 음주운전이 가장 많은 사고를 일으킨 원인으로 지목됐다.


축제가 끝난 뒤 고향 방문이나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차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축제이기 때문에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만큼 더욱 확실한 안전 관리가 필요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