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서준맘' 박세미, 힘들었던 과거 생활 솔직하게 밝혔다

'서준맘' 박세미가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알바의 여왕'이라는 별명에 얽힌 에피소드를 풀었다.

인사이트Instagram 'ssemeeeee'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서준맘' 박세미가 힘들었던 과거 생활에 대해 털어놨다.


17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서준맘' 박세미가 '전설의 고수' 코너에 등장해 근황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semeeeee'


이날 DJ 박명수가 "박세미 양은 개그맨이냐?"라고 묻자 박세미는 "사실 저는 개그맨이다 말하기가 너무 민망하다. 제가 공채 타이틀을 따지 못했다"며 "오늘 오는데 (공채에 계속 떨어진) 생각이 새록새록 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마지막 남은 K본부 프로그램도 없어지고 안 뽑았을 때 자괴감이 너무 심했겠다"고 언급했다.


박세미는 박명수의 말에 공감하면서도 "자괴감이 들어서 무너지기보다는 재빠르게 방향을 틀었다. O튜브와 같은 개인방송으로 틀었다"라고 슬럼프 극복 방법을 털어놨다.


인사이트Instagram 'ssemeeeee'


박세미에게는 '알바의 여왕'이라른 별명이 있다.


박명수가 이 이유를 묻자 박세미는 "집이 부유하지 않아 용돈을 못 받는 상황이었다"라며 "중 2때 패스트푸드점부터 쉬지 않고 알바를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semeeeee'


특히 그는 지난해까지는 평일에 아르바이트를 하고 주말에 돌잔치 MC를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박명수는 "중학교 2학년이면 너무 어린데 고생 많이 하셨다. 알바 하면서 공부도 하고 대단하다"라며 박세미가 살아온 길에 감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