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희귀 근육병 앓아 손가락 힘만 남은 27세 청년, 4명 살리고 세상 떠났다

근육이 약해지는 질환인 '근이양증'을 앓던 청년이 장기기증으로 4명에게 생명을 주고 떠났다.

인사이트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20년 넘게 희귀 근육병을 앓으면서도 희망의 끈을 놓치 않았던 20대 청년이 장기기증으로 4명을 살리고 하늘의 별이 됐다.


17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곽문섭(27)씨가 지난달 24일 영남대병원에서 폐장, 간장, 좌우 신장을 기증해 4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곽 씨는 골격근이 퇴화가 진행되어 근육이 약해지는 병인 근이양증을 앓았다.


인사이트한국장기조직기증원


6살 때 근이양증을 진단받은 곽 씨는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걷기가 힘들어 휠체어를 타고 학교에 다녔다. 신체를 자유롭게 움직이기 힘들다보니 20년 넘는 기간동안 가족의 헌신적인 사랑으로 자라왔다.


그는 손가락으로 마우스를 움직일 정도의 근력만 남아있었지만 가족들의 응원과 정성으로 경북대학교 컴퓨터학부를 졸업했고 졸업 뒤에는 직장 생활을 했다.


곽 씨는 몸이 안좋았지만 항상 긍정적이었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평소에도 "긍정적인 생각만 했더니 행운이 따른다"면서 늘 밝은 모습으로 재능기부를 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해 왔다.


하지만 지난 3월 10일, 곽 씨는 집에서 심정지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뇌사상태에 빠졌다.


곽 씨 가족은 회의를 거쳐 장기기증을 결정했다. 가족들은 어려서부터 몸이 불편했던 곽 씨의 일부가 누군가의 몸에서 자유롭게 하고 싶은 것들을 다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고심 끝에 기증을 결심했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어머니 서경숙 씨는 "문섭아. 늘 양보하고 기다리라며 몸이 불편한 너를 자유롭게 해주지 못한 것이 미안하구나. 어릴 적부터 엄마가 울까 봐 엄마 코만 살피던 울 아들. 너는 엄마를 위해서 태어나준 것 같아. 짧지만 열정적인 삶을 산 내 아들아. 하늘 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고 행복하고 자유롭게 살아줘. 엄마는 문섭이가 따뜻하고 이쁜 봄날 먼 여행을 떠났다고 생각할게"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