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위험한 상황이었는데...홍진영, 인파 몰린 행사장서 '아찔한 사고' 막았다

가수 홍진영의 훈훈한 미담이 알려져 많은 누리꾼이 찬사를 보내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가수 홍진영의 미담이 한 누리꾼을 통해 전해졌다.


최근 누리꾼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내, 딸과 함께 서울 도봉구 우이천에서 열린 벚꽃 축제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아내가 홍진영의 오랜 팬이었기에, 해당 벚꽃 축제에 홍진영이 초청 가수로 온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가족이 다 같이 놀러 나간 것이다.



그는 "노래가 끝나갈 때쯤 아이 엄마가 더 가까이서 (홍진영의) 얼굴을 보고 싶다고 해서 주차장 쪽으로 가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사람들이 몰렸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아이 엄마가 아이를 안고 있었는데 뒤에서 계속해서 밀었다고 전했다.


그는 홍진영이 차 안에서 해당 상황을 목격하고 아이와 아이 엄마를 재빠르게 차에 태운 채 사람들로 붐빈 현장을 빠져나갔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정신없는 와중에 아이는 아빠가 차에 탑승하지 못했다며 눈물을 보이자, 홍진영은 아이를 달래며 안전한 곳으로 이동한 뒤 내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홍진영을 가까이서 보고 싶어 했던 아이 엄마의 소원을 의도치 않게 풀었다며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A씨는 홍진영의 차 안에서 찍은 아내와 아이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홍진영은 아이에게 장난감을 선물해준 뒤 연신 쓰다듬었으며, 행사장 인근을 벗어난 뒤 한적한 곳에 모녀를 차에서 내려주고 자리를 떠났다.



이를 본 누리꾼은 "정말 훈훈하다", "아내분은 평생 '탈덕' 못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홍진영의 소속사 아이엠에이치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여러 매체를 통해 "8일 우이천 벚꽃축제 행사장을 찾았을 당시의 상황이었다. 전국 각지의 행사장을 다니다 보면 때로는 많은 인파가 몰려 위험한 상황도 있는데 아이와 엄마가 사고를 당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홍진영이 급히 차량에 태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