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은퇴 언급한 김종국 "현타 와 다 그만두고 싶어"

가수 김종국이 심각하게 은퇴를 고민했던 속사정을 털어놨다.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가수 김종국이 심각하게 은퇴를 고민했던 속사정을 털어놨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김종국과 이상민이 양재진, 양재웅 정신과 전문의를 만나 상담을 받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김종국은 "저는 물욕이 없다"며 "얼마 버는지도 모르는데 왜 열심히 버냐면 언젠가 미래의 아내나 자식을 위해 일을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하지만 "어느 시점에서 '난 뭘 위해서 사는 걸까?'라고 현타가 한 번 온 적 있었다"며 "난 원하는 게 없는데 난 왜 이렇게 사는 걸까?"라고 은퇴를 고민한 이유를 고백했다.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은 "당장이라도 모든 걸 그만두고 미국 가서 헬스장 차리고 싶다고"라며 "그런데 나는 이걸 못 놓고 계속 일한다"라고 본인의 강박적인 성격에 대해 궁금증을 드러냈다.


양재진은 "김종국씨 같은 성격이 놀면 죄책감을 들고 불안해지는 스타일"이라며 "일단 계획적으로 규칙적으로 쉬는 연습을 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운동 일정을 정하는 것처럼 내가 사는 이유를 자꾸 본인이 찾으셔야 한다"며 "노력을 안 하고 미래의 부인과 아내에게 목적을 둔다면 '나는 뭐야?'라는 질문이 돌아온다"라고 조언했다.


아들 김종국의 속마음을 알게 된 어머니는 "쉬는 날이 없어요. 애썼어"라며 안쓰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