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은퇴 언급했던 김연경, 1년 더 뛴다...흥국생명이 제시한 조건 싹다 공개됐다

여자프로배구 FA(자유계약) 최대어인 '연경신' 김연경이 현역생활을 연장하기로 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여자프로배구 FA(자유계약) 최대어인 '연경신' 김연경이 현역생활을 연장하기로 했다.


시즌 중 은퇴를 언급했었던 그가 원소속팀 흥국생명에서 1년 더 뛰기로 했다는 소식에 팬들이 환호하는 가운데, 계약 조건이 모두 공개돼 이목이 쏠린다.


지난 16일 흥국생명은 김연경과 FA 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1년, 총 보수액은 여자부 최고액인 7억7500만원(연봉 4억7500만원, 옵션 3억원)이다.


인사이트뉴스1


통상 FA 계약은 3년 단위로 이뤄진다. 1년 단기계약은 시즌 후 은퇴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김연경은 시즌 이후 재계약 여부를 결정할 가능성이 커보인다.


흥국생명이 김연경의 절친이자 탑플레이어인 현대건설의 김수지 FA 영입을 제안하며 전력강화 의지를 드러내고, 아본단자 감독까지 나서서 설득하자 연장계약에 사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경은 우승을 위해 이적도 고려했지만, 흥국생명의 의지와 성의를 생각해 '국내 원클럽맨'으로 남기로 했다. 흥국생명 프랜차이즈스타라는 점도 고려됐을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뉴스1


논란도 잠재웠다. 연봉을 낮춰서라도 우승할 수 있는 팀으로 갈 수 있다는 뉘앙스를 풍겨 페이컷 논란이 터졌는데, 최고액으로 계약하며 스스로 자초한 논란을 '셀프삭제'했다.   


김연경은 FA 체결 후 흥국생명을 통해 "생애 처음 맞이하는 FA여서 생각이 많았다"라며 "감독님의 시즌 구상 계획이 내 마음을 결정하게 만든 큰 이유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시즌 6000석을 가득 채워준 팬들의 함성이 아직도 생생하다"며 "아쉽게 놓친 우승컵을 다음 시즌에는 꼭 들어 올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구단 관계자는 "김연경이 직접 '감독님의 설득이 주된 이유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아본단자 감독은 "그는 배구 선수로서 기술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부분 등 많은 부분에 있어서 팀에 좋은 영향을 주는 선수"라며 "앞으로도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김연경은 올 시즌 669득점(리그 5위·국내 1위), 공격 성공률 45.76%(리그 1위)를 기록하며 흥국생명에 정규리그 우승을 선물했다.


하지만 5전 3선승제 챔피언결정전에서 한국도로공사에 '역스윕 우승'을 당하며 분루를 삼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