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알고 보니 '백상예술대상' 여우조연상 받았던 '퀸메이커' 은채령 본캐

'퀸메이커' 은채령 역할을 연기한 배우 김새벽이 '백상예술대상' 수상자였다.

인사이트넷플릭스 '퀸메이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퀸메이커'가 공개되자마자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작품에 출연한 배우들의 놀라운 이력이 눈길을 끈다.


넷플릭스 시리즈 '퀸메이커'는 이미지 메이킹의 귀재이자 대기업 전략기획실을 쥐락펴락하던 황도희(김희애 분)가 정의의 코뿔소라 불리며 잡초처럼 살아온 인권변호사 오경숙(문소리 분)을 서울 시장으로 만들기 위해 선거판에 뛰어들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인사이트넷플릭스 '퀸메이커' 


작품에는 은성백화점의 횡포에 맞서 활동했던 여성 노동자 복직 연대 '숨'의 총무 화수이모(김선영 분), 오경숙을 묵묵히 내조하는 남편 강문복(현봉식 분), 오경숙의 일을 돕는 윤동주(기도훈 분), 선거판에 휘말리는 오경숙 아들 강현우(박상훈 분) 등 다양한 인물이 등장해 연기력이 곧 권력이 되는 선거판의 묘미와 반전에 반전을 더하는 이야기를 꾸려간다.


여러 캠프에서 쏟아내는 다양한 전략과 흑색선전이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선거판을 더욱 치열하게 만들며 흥미진진하게 시청자를 끌어당긴다.


여기서 눈에 띄는 배우가 있다. 백재민(류수영 분)의 아내이자 직원 폭행 및 갑질 사건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차녀 은채령 캐릭터를 연기한 김새벽이다.


인사이트JTBC '백상예술대상'


김새벽은 분노조절장애 연기를 실감 나게 소화해 호평을 이끌어냈다.


은채령은 극 중 자신이 저지른 만행을 수습하기 위해 취재진 앞에서 '대국민 사과'에 나서는데, 여기서 김새벽이 묘한 감정선을 잘 표현해 냈다는 평이다.


김새벽이 주목 받으며 그의 과거 이력에도 많은 이들이 관심을 표하고 있다. 특히 김새벽이 영화 '벌새'로 2020년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 부문 여자 조연상을 받았다는 사실이 눈길을 끈다.


인사이트영화 '벌새'


이에 누리꾼은 "벌새 새벽이가 은채령이었어?", "그때 느낌 하나도 없다", "완전 천의 얼굴"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