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영화관람료 1만 5000원까지 올려놓고 탄산음료는 '셀프서비스'로 바꾸고 있는 CGV 근황

CGV에서 음료가 셀프서비스로 바뀌는 것을 두고 일부 관람객들이 관람료와 연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CGV용산에 셀프 음료바가 생긴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 중 일부는 "관람료도 비싼데 서비스도 셀프다. 사람 안 쓰면 영화 관람료 내려야 하는 거 아니냐"란 반응이 나온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탄산음료 고객 셀프서비스로 바뀌는 CGV용산'이란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 담긴 장소는 CGV용산 간식코너 옆으로 추정된다. 


사진 속 왼쪽에는 '팝콘팩토리'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화면 오른쪽으로는 음료 디스펜서가 여러 개 놓여 있고 상단에 'SELF-S..."라는 붉은색 글자가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CGV


다른 CGV 지점에서 찾아볼 수 있는 '셀프소다존(SELF SODA ZONE)'인 것으로 추정된다. 


지점에 따라 상이하지만 CGV에서는 일부 매장에 '셀프소다존'을 운영 중이다. 당일 CGV에서 구매한 컵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가격은 2200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CGV는 고객이 일회용 컵이나 다회용 컵으로 셀프소다존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다회용 컵의 경우 음료를 담아 마신 후 영화 상영 종료 후에 퇴장로 및 로비에 비치된 수거함에 컵을 반납하면 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해당 소식에 누리꾼들은 일부는 "내가 먹고 싶은 만큼 받을 수 있어 좋다", "얼음이랑 음료랑 원하는 양만큼 가져갈 수 있다", "나도 셀프가 좋다" 등의 반응을 내비쳤다. 


그러나 적지 않은 누리꾼들이 CGV의 이러한 정책에 대해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이들은 "영화 요금은 계속 오르는데 해주는 게 뭐냐?", "저럴 거면 영화 티켓 값은 왜 이렇게 올려서 받냐", "영화 값이나 내려달라", "티켓값 올리면서 서비스는 점점 나빠진다" 등의 의견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를 보면 올해 2월 한국 영화 매출 점유율은 19.5%, 관객 점유율은 19.8%였다. 


이는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이 만들어진 2004년 이후 2월 최저치다. 올해 2월 한국 영화 관객 수는 127만 명으로 2019년 2월의 7.4% 수준이었다. 


설 대목을 겨냥해 '교섭'과 '유령'을 비롯해 '카운트', '대외비' 등도 줄줄이 손익분기점을 넘지 못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장 큰 이유로 꼽히는 것이 영화 관람료의 상승이다. 관람료 상승으로 영화관을 찾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지난 3월 빅데이터 전문 기업 TDI의 조사를 보면 관객 10명 중 6명은 영화관 이용의 최대 단점으로 관람료를 꼽았다. 


다만 영화 업계에서는 영화 제작 비용, 인건비 등 모든 비용이 올라 이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관람객들의 비판이 쏟아지는 가운데, 앞으로 어떤 대안이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