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사랑하는 친구 하늘로 보낸 충격에 '원형 탈모'까지 왔던 풍자

트렌스젠더 유튜버 풍자가 탈모로 고생했던 일을 털어놨다.

인사이트MBN-LG헬로비전 '모내기클럽'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트렌스젠더 유튜버 풍자가 탈모로 고생했던 일을 털어놨다.


1일 방송된 MBN-LG헬로비전 '모내기클럽'에는 정성윤, 김미려 부부, 풍자, 김승현, 문수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박명수는 풍자에게 "바쁜데 모내기 클럽에 나오신 이유가 있느냐"고 물었고, 풍자는 "제가 꼭 나와야 하는 방송이다. 탈모로 한동안 고생을 꽤 했다. 깜짝 놀라실 거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MBN-LG헬로비전 '모내기클럽'


풍자는 "탈모가 정말 심하게 왔던 적이 있다"며 과거 사진을 공개했다.


머리 한 가운데 구멍이 뻥 뚫린 원형 탈모 사진은 모두를 충격에 빠지게 했다.


풍자는 "2년 전쯤에 제가 너무 사랑하는 친구가 운명을 달리했다. 그 이후에 스트레스로 탈모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MBN-LG헬로비전 '모내기클럽'


이어 "방송해야 해서 숍을 갔더니 선생님이 깜짝 놀라서 알았다. 스트레스 안 받고 편하게 지내면 날 거 같았는데 뒤통수 전체까지 확산이 된다더라"라고 설명했다.


확산 직전에 발견해서 병원에 갔고 주사 치료를 받았다는 풍자. 그는 "두피에 직접 주사를 맞았는데 걱정과 달리 시원하더라. 한 번 맞고 머리카락이 쑥쑥 자라긴 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