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여자라고 주장하며 '여성 대회' 참가해 신기록 세워버린 턱수염 난 파워리프터

생물학적으로는 남성 일지라도 스스로 여성이라 생각하면 여성으로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아비 실버버그 / Twitter 'icons_women'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여자 파워리프팅 대회에 수염을 잔뜩 기른 선수가 등장했다.


누가 봐도 남자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스스로 "여성"이라고 주장하며 출전,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30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는 지난 28일 개최된 비공식 파워리프팅 대회 'Heroes Classic'에서 새로운 기록을 세운 아비 실버버그(Avi Silverberg)를 소개했다.


이날 아비 실버버그는 167kg에 달하는 벤치 프레스를 성공시키며 기존 124kg을 들어 올린 앤 안드레스(Anne Andres)의 기록을 갈아치웠다.


인사이트아비 실버버그의 경기 / Twitter 'icons_women'


완벽한 남자의 모습을 한 아비 실버버그는 어떻게 이 대회에 참가할 수 있었을까.


바로 캐나다 역도 연맹이 성 정체성과 젠더 표현에 의해 성별을 결정하기 때문이다.


또한 연맹은 운동과 관련되지 않은 개인 정보는 공개할 필요가 없으며 호르몬 요법이나 수술이 여부를 요청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즉 생물학적으로는 남성 일지라도 스스로 여성이라 생각하면 여성으로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상황인 것이다.


인사이트자신의 기록이 깨지자 경기장을 떠나는 앤 안드레스 / Twitter 'icons_women'


실제로 아비가 등장하기 전까지 1인자였던 앤 안드레스도 트랜스젠더로, 지난 4년 동안 여자 부문에 참가한 9개 대회 중 8개 대회에서 우승을 해왔다.


아비 실버버그는 역도 연맹의 황당한 규정과 앤 안드레스의 당당한 출전을 비꼬기 위해 스스로 여자라고 주장하고 대회에 참가한 것이었다.


여성 스포츠 독립 위원회(ICONS·Independent Council on Women's Sports)은 아비 실버버그의 이번 대회 출전이 남성과 여성의 완전한 신체적 차이를 무시할 수는 없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평가하고 있다.


앤 안드레스는 자신의 기록을 깨버린 아비 실버버그에 황당해 하면서도 "나는 완전히 수술한 여자다"라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


인사이트앤 안드레스 / Instagram 'rawrlif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