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김건희 여사가 경기도에 투자한 땅은 이곳이었다...재산이 어마어마하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의 재산이 투명하게 공개됐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대한민국 행정 수반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의 재산이 공개됐다.


두 사람의 재산은 지난해 공개됐을 때보다 다소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윤 대통령과 김 여사의 재산 신고사항을 관보에 게재했다. 지난해 말 기준, 윤 대통령 부부는 총 76억 9725만 9천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같은 해 8월 공개된, '취임 후 첫 재산 등록' 당시와 비교하면 5726만원 증가한 것으로 확인된다.


인사이트뉴스1


두 사람의 신고 재산 중 대부분은 김 여사 명의였다. 약 71억 6천만원 정도가 김 여사의 명의였으며, 나머지만 윤 대통령 명의였다.


한남동 관저로 이동하기 전 머물렀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소재 아크로비스타도 김 여사 명의로 확인됐다.


김 여사는 해당 사저 외에 경기 양평군 강상면 병산리의 임야, 창고용지, 대지, 도로 등 3억 1411만 2천원 상당의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명의는 단독 명의다.


인사이트뉴스1


윤 대통령 내외 재산의 대부분은 주식이나 토지보다는 예금이었다. 예금으로 약 55억 8천만원을 신고했는데, 윤 대통령은 5억 3739만 3천원 김 여사는 50억 4574만 4천원이었다.


한편 윤 대통령의 부모는 독립생계를 이유로 재산 등록 고지를 거부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