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대통령실 "후쿠시마 수산물, 국내 들어올 일 결코 없다"

대통령실은 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우려가 커지는 것과 관련해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국내로 들어올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대통령실이 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우려가 커지는 것과 관련해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국내로 들어올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30일 대통령실은 언론 공지를 통해 "일본산 수산물 수입 관련 국민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알렸다. 


이번 입장은 지난 16일 도쿄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일본 측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규제 철폐를 요구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국내에서 우려가 커지자 나온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특히 29일 일본 교도통신은 윤 대통령이 지난 17일 도쿄에서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를 접견하면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에 대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한국 국민의 이해를 구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하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교도통신은 해당 접견에 동석한 누카가 후쿠시로 전 일한의원연맹 회장이 한국 정부에 오염수 방류에 대한 이해와 함께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지속해온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의 철폐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 정부는 2011년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후쿠시마를 포함한 8개 현의 수산물 모든 품목과 14개 현의 농산물 27개 품목에 대해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