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무당' 고딩엄마 학폭 견디다 딸 출산..."존재 부정하며 입양 보내려 했다"

어린 시절 학교와 가정에서 폭력을 겪은 뒤 딸 다온이를 출산하고 무당이 된 '고딩 엄마'의 사연이 소개됐다.

인사이트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학교와 가정에서 폭력을 당해 힘들어하다 어린 나이에 엄마가 된 '고딩 엄마'의 절절한 모성애가 눈물샘을 자극한다.


29일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11회에서는 19살에 다온이 엄마가 된 26세 고딩엄마 노슬비가 출연한다.


노슬비는 어린 시절 학교와 가정에서 폭력을 겪은 뒤 딸 다온이를 출산했다.


이후 무당이 되며 새로운 삶을 살게 됐다고 한다.


인사이트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노슬비는 "20대의 나이에 감당하기 힘든 가혹한 삶을 살았다"고 고백해 출연진의 위로를 받았다.


특히 노슬비는 "아이를 낳은 직후, 다온이의 존재를 부정했었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그녀는 "비혼주의자였고, 아이를 낳고 싶지 않았다. (출산 후) 입양을 보낼 고민을 진지하게 했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랬던 노슬비가 마음을 다 잡은 것은 다온이의 '이 말' 때문이었다고 한다.


인사이트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그녀는 "다온이가 처음 나에게 '사랑해'라고 말했던 순간이 믿기질 않더라"라며 "아무런 대가 없이 사랑하는 법을 알려준 딸에게 그때부터 마음을 활짝 열게 됐다"라고 전했다.


뒤이어 노슬비는 "요즘 다온이와 나 사이에 또 다른 시련이 찾아왔다"며 본격적인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어진 일상 영상에서는 다온이가 엄마보다 먼저 일어나 홀로 그림을 그리며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담겼다.


방송에서는 유년기의 상처를 딸 다온이로 인해 치유한 노슬비가 무당으로 살면서 겪는 특수한 상황으로 인한 고민을 비롯해, 전 남편과의 사이에서 아직 마무리되지 않고 있는 충격적인 에피소드가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