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만화처럼 일본 WBC 우승시킨 오타니...미국 복귀 경기서 낸 성적 클래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일본 우승에 크게 기여한 오타니 쇼헤이가 MLB 팀인 LA 에인절스에 돌아가 개막 전 경기를 펼쳤다.


인사이트오타니 쇼헤이 / GettyimagesKorea


WBC에서 상 휩쓴 '만화 캐릭터' 오타니, MLB로 돌아가서도 뛰어난 기량 선보여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오타니 쇼헤이가 대회 종료 후 첫 등판 경기에서 뛰어난 기량을 선보였다. 오타니는 4⅔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잡으며 호투했다.


25일 미국 애리조나주 템피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산하 마이너리그 팀과 경기에서 오타니는 선발 등판해 4⅔이닝 4피안타 1볼넷 8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81개다.


앞서 오타니는 지난 22일 막을 내린 2023 WBC에서 일본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그는 WBC에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고, 투수와 지명 타자 부문에서도 올스타로 꼽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오타니의 메이저리그(MLB) 팀 LA 에인절스는 오타니를 배려해 편안한 상태로 투구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팀 배려에 만족했는지, 오타니는 실전 투구를 마친 후 인터뷰에서 "WBC를 통해 준비는 다 된 상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경기에선 투구 수, 피치 클록, 피치컴 등 내가 해보고 싶은 걸 확인하려 했다"고 좋은 컨디션을 보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오타니의 새로운 목표는 팀 에인절스의 포스트시즌 진출과 월드시리즈 우승


그는 새 시즌을 맞이하기에 앞서 새로운 목표를 밝혔다. 오타니는 새 목표로 포스트시즌 진출과 월드시리즈 우승을 꼽았다.


오타니가 몸 담은 팀 에인절스는 오타니가 입단한 2018년 이후 단 한 번도 포스트시즌에 오른 적이 없다. 그는 "오랜만에 단기전에 나갔는데 '여기가 최고 야구'라는 분위기를 느꼈다. (메이저리그에서도) 그런 무대에서 공을 던지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어 "팀에 돌아오니 다들 (WBC 우승을) 축하해줬다. 정말 기뻤다. 역시 이 팀에서도 우승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오타니는 오는 31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MLB 개막전에서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