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영원히 기억할 것"...윤석열 대통령, 울먹이며 서해 영웅 55명 이름 일일이 불렀다 (영상)

윤석열 대통령이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서해수호 용사 55인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며 울먹였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순국 용사 55명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며 울먹였다. 


24일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서해수호 용사 55인'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불렀다. 


현직 대통령이 서해수호 55인 용사들의 이름을 직접 일일이 호명하는 '롤콜(roll-call)' 방식의 추모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단상에 오른 윤 대통령은 "누군가를 잊지 못해 부르는 것은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다짐"이라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꿈을 향해 달리고, 가족과 함께 웃는 행복한 하루를 보내도록 국가와 국민을 지켜내는 것이 자신의 꿈이었던 바다 사나이 55분 영웅의 이름을 부르겠다"며 호명을 시작했다. 


윤 대통령은 용사 55명을 호명하기 전 울먹이며 잠시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그는 고(故) 윤영하 소령을 시작으로 한상국 상사, 조천형 상사, 황도현 중사, 서후원 중사 등 55명의 이름을 5분여간 차례로 불렀다. 


윤 대통령은 "조국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을 기억하고 예우하지 않는다며, 국가라고 할 수 없다. 국가의 미래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해를 지키는 임무와 사명을 완수한 용사들. 대한민국은 55분 용사를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기념사에서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우리 해군과 해병대 장병들은 연평해전, 대청해전, 연평도 포격전 등 수많은 북한의 무력 도발로부터 북방한계선(NLL)과 우리의 영토를 피로써 지켜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천안함 46용사' 중 한 명인 고 민평기 상사의 모친 윤청자 여사가 기증한 '3·26기관총', 참수리 357정과 천안함에 계양됐던 항해기와 부대기 및 함정 명패, 연평도 포격전 당시 북한의 방사포탄 파편을 맞은 중화기 중대 명판, 모형 함정 등이 전시된 걸 보며 "북한의 무력 도발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YouTube 'KTV 국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