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국내 개봉 앞둔 '공포 버전 곰돌이 푸' 출연했다가 집에 있던 곰 인형 다 내다 버린 여배우

영화 '곰돌이 푸: 피와 꿀'에 출연한 여배우가 촬영 후 곰 인형에 두려움을 느끼게 됐다고 인터뷰해 웃음을 안겼다.

인사이트영화 '곰돌이 푸: 피와 꿀'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사랑스러운 아이들의 친구 '곰돌이 푸'가 살인마로 타락한 영화 '곰돌이 푸: 피와 꿀'오는 4월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오랫동안 사랑받아왔던 캐릭터였던 만큼 공포 영화 버전 곰돌이 푸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인사이트영화 '곰돌이 푸: 피와 꿀'


이런 가운데 최근 해당 영화에 출연한 여배우의 '웃픈' 사연이 화제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스타(Daily Star)는 영화 '곰돌이 푸: 피와 꿀'에 앨리스(Alice) 역으로 출연한 앰버 도이그 손(Amber Doig-Thorne, 22)와의 독점 인터뷰를 전했다.


인사이트앰버 도이그 손 / GettyimagesKorea


앰버는 어린 시절 애니메이션 '곰돌이 푸'를 즐겨봤고 모든 캐릭터들을 사랑했기에 캐스팅 소식을 들었을 때 꿈이 이루어진 듯했다고 전했다.


그녀는 "영화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두 가지를 합한 것이다. '곰돌이 푸'는 어릴 적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 중 하나였고 공포 영화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장르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녀는 타락한 푸가 얼마나 그녀에게 많은 영향을 미칠지 이때까지만 해도 알지 못했다고.


인사이트영화 '곰돌이 푸: 피와 꿀'


앰버는 잔혹한 유혈 장면을 촬영하고 난 후 다시는 곰 인형을 이전처럼 사랑스럽게 볼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최근 어린 시절을 보냈던 집에 갔는데 엄마가 '이제 어른이 됐으니 방을 비워야 할 때다'라고 했다. 내 장난감을 모두 뒤져 말 그대로 옷장에서 모두 꺼내 바닥에 놓아고 가장 먼저 집어 든 것은 곰돌이 푸 인형이었다"라면서 "가장 좋아하는 인형이었기에 꽉 안았다. 그런데 불현듯 영화 속 살인마 푸가 나를 쫓고 묶는 장면이 떠올랐다. 그때 나는 다시는 내 작은 곰돌이 푸를 전처럼 바라볼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라고 설명했다.


앰버는 곰돌이 푸는 물론 테디베어까지 두려워하고 있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인사이트영화 '곰돌이 푸: 피와 꿀'


그러면서도 앰버는 "신데렐라, 라푼젤, 빨간 모자를 포함한 그림 형제 동화의 공포 버전을 보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곰돌이 푸: 피와 꿀'은 청년이 된 크리스토퍼 로빈이 곰돌이 푸와 피글렛을 떠나고, 시간이 흘러 푸와 피글렛이 버림받았다는 분노에 잔혹한 살인마가 되어버렸다는 내용을 그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