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오피셜] '천재 미드필더' 메수트 외질, 34세에 현역 은퇴 선언

메수트 외질이 34살의 이른 나이에 현역 은퇴 선언을 해 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천재 미드필더' 메수트 외질이 현역 은퇴한다.


22일(한국 시간) 오후 메수트 외질(Mesut Özil, 34)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심사숙고 끝에 은퇴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약 17년 동안 축구 선수로서 특권을 누렸다. 그 기회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감사함을 느낀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 몇 주, 몇 달 동안 부상을 겪었고 이제야 축구라는 큰 무대에서 떠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 잊을 수 없는 순간들과 감정들로 가득 찬 놀라운 여정이었다. 내 클럽이었던 샬케 04, 베르더 브레멘, 레알 마드리드, 아스널, 페네르바체, 바샥셰히르 및 나를 지원해 준 코치들과 팀 동료들에게 감사하고 싶다. 우리는 친구가 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튀르키예계 독일인인 외질은 2006년 독일 분데스리가 샬케에서 프로 선수로 데뷔했다.


이후 브레멘을 거쳐 2010년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해 3년 동안 159경기 27골 81도움을 기록하며 천재 공격형 미드필더로 불렸다.


2013년 아스널로 이적한 그는 254경기에서 44골 79도움이라는 기록을 남기며 전성기를 보냈다.


이후 선수 생활 말년은 튀르키예 수페르 리그 페네르바체와 바샥셰히르에서 보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대표팀에서도 뛰어난 활약을 보여줬다.


2009년 2월, 20살에 독일 A매치 데뷔전을 치러 9년간 92경기에 출전해 23골 40도움을 기록했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까지 대표 생활을 했으며,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우승을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하지만 튀르키예 페네르바체로 이적한 뒤 부상과 더불어 사령탑들과의 트러블까지 발생했다.


결국 17년간의 축구 생활을 마무리하고 이른 나이에 은퇴를 결정해 팬들에 아쉬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