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초·중학생들한테 '북한 인공기 든 유관순' 그리게 하다 잡힌 간첩단 시민단체

국내 시민단체 일부가 간첩으로 활동한 '창원 간첩단' 사건과 관련해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을 받아 친북 교육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창원 간첩단 사건'에 연루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경남진보연합 관계자들 / 뉴스1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비밀리에 국내에서 간첩으로 활동한 '창원 간첩단' 사건과 관련, 자주통일민중전위(자통)가 연계 시민단체 등을 통해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을 받아 친북 교육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 이희동)는 지난 15일 자통 총책 황모(60) 씨 등 회원 4명을 구속기소했다.


그러면서 공소장에는 사단법인 '하나됨을 위한 늘푸른삼천', '통일엔평화', '6·15경남본부', '우리 민족끼리 통일의 문을 여는 통일촌' 등 네 곳을 자통 연계 단체로 적시했다.


검찰에 따르면 북한은 자통에 "상위부터 말단에 이르기까지 행정 조직과 기구에 침투하라"는 지령을 내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조선중앙통신


검찰은 북의 지령을 받은 자통이 연계 단체들을 이용해 지자체의 보조금 사업에 참여하거나 지자체가 운영하는 각종 위원회에 관여하는 등 의사 결정에 영향이 있다고 보고 있다.


자통 연계 단체들은 경남 창원시를 중심으로 활동했다.


이들은 남북교류협력, 북한 관련 대중 강연, 역사 교육, 평화콘서트 등의 사업을 추진하며 경남도와 경남도교육청으로부터 지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약 4억 6000만원의 보조금을 수령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방첩당국이 확보한 교육 참가자들의 후기에는 "북한이 좋은 나라였다"는 취지의 내용이 있었다.


이들이 주최한 프로그램에 참여한 일부 참가자들은 유관순 열사가 손에 태극기와 인공기를 합성한 깃발을 흔들며 '대한 독립 만세'를 외치는 그림을 그리기도 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자통 회원들의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에 대해 수사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