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인천공항 출국장 쓰레기통서 발견된 실탄 1발...'미군용 소총탄'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 쓰레기통에서 발견된 실탄이 미군용 소총탄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발견된 실탄이 미군용 소총탄으로 밝혀졌다.


지난 17일 인천공항경찰단은 전날(16일) 오후 4시 23분께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 쓰레기통에서 발견된 5.56mm 소총탄 1발이 미군용인 것으로 파악하고 수사 대상을 좁히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소총탄은 환경미화원이 쓰레기통에서 쓰레기를 수거하다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환경미화원으로부터 실탄을 건네받은 특수경비원은 인천공항 대테러 상황실을 거쳐 경찰에 신고했다.


소총탄이 발견된 장소는 출국장에 들어가기 전 공간으로 출국자가 아닌 일반인도 다니는 장소다.


경찰은 해당 실탄이 전날 오후 3시 30분 이후 버려진 것으로 파악하고 전후 1시간가량 분량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집중적으로 확인하고 있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이에 대해 "언론 보도를 통해 알고 있다"라면서 "아직 한국 경찰로부터 협조 요청을 받은 것은 없다"라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번에 발견된 실탄은 소총용으로 지난 10일 필리핀으로 가려던 대한항공 여객기 내에서 발견된 9mm 권총탄 2발과는 다른 종류다.


경찰은 10일 발견된 권총탄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