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흉기에 목 찔리고도 계속 근무한 부산 경찰...동료들은 '무관심'

부산 한 경찰관이 출동 현장에서 흉기에 목이 찔리고도 동료들 무관심 속에 계속 근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긴급 출동 현장에서 흉기에 목이 찔린 경찰관이 제대로 치료받지 못한 채 계속 근무했다는 폭로가 제기됐다.


해당 경찰관은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한 것에 더해 동료들의 외면까지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다.


지난 16일 직장인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와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5시께 부산 북구 한 아파트에 자리한 시민 A씨 자택에서 소란이 일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관할 지구대 B경위와 동료들이 즉시 현장으로 출동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현장에서 A씨는 시종일관 위협적으로 행동했다. 흉기를 계속 휘둘렀는데, B경위는 이때 목과 얼굴을 찔렸다. 그럼에도 B경위는 피를 쏟아내면서 동료들과 함께 A씨를 검거했다.


B경위는 응급실에서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한다. 상처 부위에만 겨우 붕대를 감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B경위는 이런 상황 속에서도 혼자 사건을 처리해야했다. 혼자 서류 작업을 하고, 피의자를 관할 경찰서로 인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심지어 흉기 등 압수물 확보도 이뤄지지 않아 스스로 해야 했다. 얼굴과 목에 흉기를 찔려 응급실을 다녀왔음에도 과중한 업무를 오로지 혼자 했던 것이다. 당시 지구대에는 B경위를 포함 5명이 근무하고 있었다.


B경위는 이후 성형외과로 가 수술을 받았다. 전치 3주 진단이 나왔다.


그는 블라인드에 글을 올리며 "당일 딸 초등학교 입학식에도 못 갔다"라며 "국가를 위해 일하다 다쳤는데 혼자 병원을 찾아야 했고, 동료들도 원망스러웠다"라고 말했다.


부산경찰청은 해당 내용을 파악, 당시 지구대 근무와 관련해 감찰 등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