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FCP, 오늘(16일)부터 KT&G 주주총회 위임 활동 개시한다

플래쉬라이트 캐피탈 파트너스가 3월 28일 개최되는 제36기 KT&G 정기주주총회 관련 의결권 위임 활동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FCP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플래쉬라이트 캐피탈 파트너스가 3월 28일 개최되는 제36기 KT&G 정기주주총회 관련 의결권 위임 활동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의결권 위임은 16일부터 행동주의 플랫폼 비사이드코리아 KT&G 라운지를 통해 가능하다.


이번 KT&G 주주총회에서는 FCP가 제안한 차석용 LG생활건강 대표, 황우진 전 푸르덴셜 생명보험 대표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 후보 추천, 15%에 달하는 자기주식 소각, 현금배당 주당 10,000원, 1.2조원 규모 자기주식 취득, 분기배당 정관 추가 등 10개 안건이 표결에 부쳐진다.


이에 FCP는 KT&G 주주총회 제안 10개 안건 관련 발표 자료 및 영상, 주주 대상 서한 등을 자사 웹사이트와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 해당 자료에는 기업 가치 개선을 위한 제안 내용을 토대로 KT&G에 변화가 필요한 이유가 상세히 담겼다.


이와 함께 '왜 지금이어야 하는가'를 주제로 오는 21일 오후 4시에 온라인 주주설명회를 개최한다. 이상현 대표가 10가지 안건에 대해 프레젠테이션 할 예정이며, 실시간 질의응답 시간 등도 마련했다. 


아울러 FCP가 추천한 2명의 사외이사 전문성에 의구심을 표하는 김명철 KT&G 이사회 의장의 주장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이상현 대표는 "차석용 후보자는 미국에서 공인회계사 자격을 취득 후 글로벌 소비재 기업인 P&G의 여러 계열사에서 10여년간 CFO로 활약하며 경험과 전문성을 쌓아온 독보적인 재무 전문가"라고 말했다. 이어 "황우진 후보자는 규제가 엄격한 보험 업계에서 7년간 CEO를 역임하며 푸르덴셜 생명보험을 최고 수익성을 내는 생명보험사로 성장시킬 만큼 업계 정점 전문가로 정평이 난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KT&G와 신한금융지주의 끈끈한 밀월 관계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2007년 KT&G는 우호지분을 늘리기 위해 신한금융지주와 자기주식을 맞교환 했으나 해당 주식은 올해 2월 기준 약 34%가량 폭락한 상황"이라며, "신한금융지주 출신이기도 한 김명철 의장은 그동안 수차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더니 이제는 본인 스스로를 사외이사로 추천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현 이사회 의장은 주주와 대표이사 중 누구를 위해 일하고 있는지 되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6조원에 육박하는 잉여현금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대표이사 급여, 산하 재단 기부, 수백 억에 달하는 외부자문사 수수료 등에 비용을 처리하다 보니 주주의 자산이라는 점을 망각한 듯 하다"라며, "주주환원 안건이 과도함을 지적하기 전에 가장 시급한 비효율부터 바로잡아 주주환원을 정상화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끝으로 이상현 대표는 "국내 법규를 엄격히 준수하는 등 제반상황 준비 때문에 주주총회 소집 공고 후 긴 공백기간이 발생했다"며, "드디어 우리의 주주총회 의결권 행사를 통해 실질적인 변화를 만들 수 있는 시점이 도래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KT&G의 거버넌스 및 주주환원 정상화, 저평가된 주가 해소 등을 위해서는 주주분들의 지원이 필요하다"며, "주주의 뜻을 명확히 전달하기 위해 개인 주주의 참여율이 75%를 넘었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의결권 행사 방법은 예탁결제원에서 진행되는 전자투표, 비사이드코리아를 통한 전자 위임, 의결권 직접 행사 등이 있다"며, "FCP와 의견을 함께하는 주주 여러분의 목소리를 의결권 행사를 통해 분명히 밝혀 주시기 바란다"고 간곡히 권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