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北, 민노총에 지령 내려"...압수수색으로 알려진 시위 문구 4가지

민주노총 관계자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북측 지령문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국가정보원과 경찰청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는 민주노총 관계자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그런 가운데, 수색을 통해 반미 시위를 선동하는 내용의 북한 지령문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13일 조선일보는 이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지령문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내용에 따르면, '주한미군 철수 투쟁, 한미일 군사 동맹 해체, 국민이 죽어간다, 퇴진이 추모다' 등 구체적 구호가 북한 지령문에 적혀 있던 것으로 전해진다.


몇몇 지령문은 지난해 10월 핼러윈 이태원 사망 사고 당시 일어난 반정부 시위에 동원된 구호로 알려졌다.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지난해 2월 지령문에는 '한미일 군사 동맹 해체 등의 구호를 들고 반미 투쟁을 공세적으로 벌일 것', '주한미군 철수 투쟁 구호로 전 지역적 범위에서 넓혀 나갈 것' 등의 지시 사항이 담겨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그해 5월 지령문엔 '다양한 반미 투쟁을 지속 벌여나갈 것'이란 내용이 담겼다.


지난해 화물연대 파업 사태 땐 '모든 통일 애국 세력이 연대해 대중적 분노를 유발시키라'고 하달한 적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방첩 수사 당국은 북한 지령문에 적힌 반정부 구호가 실제 일부 시민 단체 구호 및 현수막 문구로 사용된 점에 주목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방첩 당국은 이들이 활동한 지역을 중심으로 사건을 분류해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