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서울 지하철 하차 후 10분 내 다시 타면 '공짜'

지하철역 개찰구 밖으로 교통카드를 찍고 나갔다가 10분 이내에 다시 승차하면 추가로 요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인사이트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지하철역 개찰구 밖으로 교통카드를 찍고 나갔다가 10분 이내에 다시 승차하면 추가로 요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15일 서울시 지하철 서비스 개선 방안 등 14건의 '창의행정:시민행정서비스 불편사항 개선' 우수사례를 공개하고 연내 시행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인사이트


앞서 서울시는 창의행정 실현의 첫걸음으로 직원 공모를 거쳐 113건의 시민 민원 개선 아이디어를 찾았다. 

이 중 우수사례 14건을 선정해 공개했다. 


1호 사례인 '편리한 지하철 이용 환경 구축'은 지난해 제기된 지하철 서비스 민원 만3천여 건을 분석해 해결책을 제시했다. 


지하철 재탑승 시 추가 요금 면제는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지하철 승객들이 내릴 역을 지나쳤을 때 반대 방향의 지하철을 타려고 개찰구를 통과하면 기본요금을 또다시 내야 했다. 마찬가지로 개찰구 밖에 화장실이 있을 경우 화장실 이용을 위해 개찰구 밖으로 나갔다 다시 타는 경우에도 추가 요금을 내야 했다. 


인사이트인사이트


시민들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하차 후 같은 역에서 10분 정도 내에 재승차하면 기본요금을 면제하고 환승을 적용하는 방안을 시행한다. 


또 지하철 내 도착역을 쉽게 알 수 있도록 내부 안내표시기의 표출 시간과 빈도를 늘리고 스크린 도어 뒷면에 역명 스티커를 붙이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