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오세훈 "한국도 핵무기 보유할 때 다가오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유사시 핵무기 미보유국의 심리적 열세 등을 근거로 한국도 핵무기를 보유해야 할 때가 다가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오세훈 서울시장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한국도 핵무기를 보유해야 할 때가 다가오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오 시장은 최근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북한이 전술 핵무기로 한국을 겨냥한다는 의도가 구체화하는 상황에서 안보에 있어서 어떤 부분이 좋겠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오 시장은 한국의 핵무장 가능성과 관련해 우크라이나 사태를 배경으로 꼽았다. 


그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지켜보면서 핵보유국과 보유하지 않는 나라의 전쟁 양상이 매우 달리 전개되는 걸 보고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러시아와 달리 우크라이나가 상대방 영토를 공격하지 못하는 것은 핵 미보유국의 '심리적 열세'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오 시장은 "불과 5년 전만 해도 우리 정부가 자체적으로 핵무기를 개발한다는 얘기는 금기시됐지만, 북한이 전술 핵무기 소형·경량화에 성공해서 정확지는 않지만 몇십 개 핵탄두를 가지고 있다는 게 정설처럼 굳어지는 상황에서 비핵화라는 명분에 얽매여 스스로 핵 개발하는 걸 자제할 수밖에 없다는 논리로는 더는 국민을 설득하기 힘든 시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계속해서 핵을 가지고 위협하는 일이 반복된다면 국내 여론이 점점 더 자체 핵무기 개발로 기울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오 시장은 향후 국내 여론은 물론 국제 여론도 한국의 핵무장에 우호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북한이 계속해서 핵을 가지고 위협하는 일이 반복된다면 국내 여론이 점점 더 자체 핵무기 개발로 기울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처음에는 국제사회에서의 저항은 조금 있을 수 있지만 우리도 핵무기를 가져야 한다는 주장은 점점 더 힘을 얻어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런 메시지가 북한과 중국, 사실상 북한에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중국에 분명히 전달돼 북한을 자제시키는 데 유용한 메시지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오 시장은 "이런 메시지가 북한과 중국, 사실상 북한에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중국에 분명히 전달돼 북한을 자제시키는 데 유용한 메시지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지난 1월에도 한 방송에서 자체 핵무장론에 대해 비슷한 견해를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지금처럼 북한이 잦은 도발을 하게 되면 국민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고, 그러면 북한과 중국에는 재앙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저는 4~5년 전부터 우리도 핵무장을 해야 한다. 바로 시작하지는 못하지만 할 수 있다는 입장을 국제사회에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