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등번호 없던 예비' 오현규 입지 달라졌다...당당히 클린스만호 1기 승선

셀틱 FC로 이적하며 당당히 유럽 리거가 된 오현규의 대표팀 입지가 달라졌다.

인사이트오현규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등번호 없는 '예비 선수'로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표팀과 함께 훈련한 오현규에게 큰 변화가 찾아왔다.


셀틱FC에서 활약 중인 그는 위르겐 클린스만 신임 감독의 데뷔전을 함께할 한국 축구대표팀의 일원으로 선발됐다.


13일 대한축구협회(KFA)는 3월 A매치 2연전에 출전할 26명의 소집명단을 발표했는데, 오현규는 여기에 이름을 올렸다. '클린스만호 1기'인 이번 대표팀은 오는 24일 콜롬비아(울산), 28일 우루과이(서울)와 평가전을 치른다.


인사이트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 뉴스1


클린스만 신임 감독은 지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출전 멤버들을 중심으로 이번 평가전을 치르겠다고 일찌감치 밝힌 바 있다.


손흥민(토트넘)과 김민재(나폴리) 등 주축 선수들은 물론 당시 엔트리 외 선수였던 오현규도 함께 승선했다.


오현규는 당시 부상 중이던 손흥민이 회복하지 못할 경우에 대비, 예비 선수로 월드컵에 참가했다. 공식 선수가 아닌 탓에 등번호도 없었다. 출전은 못했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당당히 유럽 리거가 된 오현규의 입지는 큰 변화가 생겼다. 이적 후 팀이 치른 모든 경기에서 기회를 잡은 오현규는 9경기 2골을 터뜨리며 순항 중이다.


거친 몸싸움을 하는 선수들이 많은 스코틀랜드 무대에서도 과감한 돌파로 페널티킥을 얻어내거나 골을 넣었다. 벌써 우승컵도 들었다.


클린스만 감독의 부름을 받은 오현규는 달라진 입지, 새 등번호와 함께 국가대표팀에서도 기세와 자신감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