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아내가 집단 괴롭힘당하다 투신했어요"...자기 직업·실명 공개한 육군 중령 남편의 폭로

"제 아내가 동료 교사들의 직장 내 집단 괴롭힘으로 극단 선택을 했습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충남의 한 어린이집 교사가 동료 교사들의 직장 내 집단 괴롭힘으로 극단 선택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0일 육군 중령 박모 씨의 지인은 "이 가족을 돕고 싶다"며 전날 박씨가 작성한 글을 포털사이트의 한 카페에 올렸다.


박씨는 투신한 교사의 남편이다.


그는 자신의 신분과 이름을 모두 공개하며 "대명천지에 너무나 억울한 일을 당해 아내가 세상을 떠나 가정은 지옥이 됐다"라고 서두를 시작했다.


그에 따르면 아내 유씨는 충남 계룡 모 어린이집의 주임 교사였는데, 지난달 28일 아파트 자택에서 투신 사망했다.


인사이트네이버 카페


지난해 새로 개원한 국공립 계룡 모 어린이집 교사로 선발돼 초대 주임교사를 맡았던 유씨. 박씨는 아내 또래의 비슷한 경력을 가진 동료 교사들이 아내를 집단 따돌림으로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내의 동료 교사들이 각종 모략과 허위사실을 유포해 아내를 1년여간 괴롭혔다. 아내는 13년 전 자격증을 취득했지만 정규대학을 나온 보육교사가 자격증 교사를 무시한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교사실 책상 위 자신의 이력이 적힌 파일이 꺼내져 있는 것을 타 교사들이 본 것 같다며 아내가 걱정한 바 있다"라고 말했다.


유씨의 동료들은 주임교사였던 유씨의 업무요청을 대놓고 무시했으며, 공동작업에서 유씨를 배제하는 등 집단 괴롭힘과 따돌림을 지속했단 게 그의 주장이다.


이는 아내 유씨가 그동안 자신과 나눴던 대화와 교직원 고충 상담 대장, 주변 증언 등을 정리한 내용이었다.


인사이트투신 전날 사회서비스원 직원과 유씨가 대화한 내용 / 네이버 카페


"언젠가는 동료들이 내 마음을 알아줄 것"이라며 묵묵히 1년을 버틴 아내는 더 이상 주임을 못하겠다고 건의했으나 원장은 연임을 지시했고, 괴롭힘은 더 심해졌다는 게 박씨의 주장이다.


결국 지난달 28일 아내는 가족과 함께 저녁식사를 한 후 거실에서 투신했다.


박씨는 "아내가 1년여간 쌓인 직장 내 따돌림, 이간질 등으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로 급성 우울증 상태였다. 최근 겪은 고통이 무의식 상태인 아내의 몸을 움직이게 했다고 밖에 생각이 안 된다. 저는 아내의 사건이 '타인에 의한 죽음'이라고 생각한다"고 호소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