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강백호 안타-양의지 홈런에 이정후 적시타까지 터지며 3대 0으로 앞서가는 대한민국 대표팀

강백호와 양의지, 김하성과 이정후의 활약으로 대한민국 대표팀이 3대 0 리드를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10일 도쿄돔에서 열린 한일전에서 대표팀에 첫 안타 안긴 강백호 / 뉴스1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강백호가 전날의 부진을 씻어냈다.


10일 도쿄돔에서는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 1라운드 B조 경기인 숙적의 한일전이 진행 중이다.


이날 7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한 강백호는 다르빗슈의 3구째를 받아쳐 좌중간을 가르는 장타로 대표팀의 첫 안타를 안겼다.


그는 2루 베이스에 도달한 후 포효하며 기쁨을 표했다.


인사이트10일 도쿄돔에서 열린 한일전에서 투런 아치포를 때려낸 양의지 / 뉴스1


이후에도 대한민국의 공격은 끝나지 않았다. 8번 포수로 출전한 양의지가 다르빗슈의 6구째를 받아쳐 좌익수 방향 대형 아치포를 그렸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소중한 두 점을 따내며 리드하기 시작했다.


일본은 집중하기 시작했다. 최정과 토미 애드먼이 각각 중견수 뜬공와 우익수 뜬공으로 잡으며 2아웃이 됐다.


인사이트10일 도쿄돔에서 열린 한일전에서 두번째 타석만에 안타를 때려낸 이정후 / 뉴스1


여기서 '메이저리거' 김하성이 다르빗슈의 6구를 받아쳤는데 3루수의 높은 송구로 실책이 나왔고, 단숨에 2루 안착에 성공했다.


이후 이정후가 다르빗슈의 초구를 때려 우익수 앞에 적시타를 치며 한 점 더 달아났다.


한편 대한민국은 지금까지의 WBC 대회에서 선취점을 얻은 경우 12승 1패라는 압도적인 승률을 가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