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연봉 1억 현대차 생산직 공고 뜨자 홈페이지 터졌다...오전 내내 접속 지연 중"

현대자동차의 대규모 생산직기술직 신규 채용 공고가 나올 예정인 2일 오전부터 채용 홈페이지가 들썩였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현대자동차의 대규모 생산직(기술직) 신규 채용 공고가 나올 예정인 2일 오전부터 채용 홈페이지가 들썩였다.


접속자가 몰리며 홈페이지는 오전 11시인 현재까지도 접속 지연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현대차는 2일부터 기술직 채용을 시작한다.


현대차 노사는 지난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에서 2024년까지 기술직 700명을 채용하기로 합의했으며, 올해 400명을 채용하고 내년에 300명을 추가로 채용할 예정이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채용 홈페이지


무려 10년 만의 기술직 채용 소식에 수많은 지원자들은 이른 아침부터 채용 홈페이지로 몰렸다. 


이른 아침인 오전 8시 30분부터 접속자가 몰려, 1500명 넘는 대기자로 인해 접속이 지연됐던 홈페이지는 오전 11시 기준에도 '접속 대기 중' 안내가 뜨고 있는 모습이다. 약 5~10분가량을 기다려야 접속이 가능하다. 


현대차 기술직 채용에 지원자가 몰리는 이유는 연봉과 파격적인 복지 때문이다.


인사이트뉴스1


현대차 기술직 평균 연봉은 2021년 기준 9600만원으로 1억원에 육박하는데, 만 60세 정년 보장이 된다. 


또한 정년 후에도 계약직으로 1년 더 근무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직장인과 공무원 사이에서도 각광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10만 명 넘는 지원자가 몰릴 것이란 추측도 일고 있다. 


한편 현대차 기술직 지원 자격은 고졸 이상으로, 연령과 성별 무관이다. 이날부터 12일까지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서류 접수할 수 있으며, 합격자 발표는 3월 말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