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쿠팡이 드디어 일 냈다"...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 26조 달성하며 '연속 흑자'

쿠팡이 지난해 3~4분기에 2개 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 연간 최대 매출 실적을 올렸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쿠팡이 지난해 3~4분기에 2개 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 연간 최대 매출 실적을 올렸다.

 

1일(한국 시간) 쿠팡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4분기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쿠팡의 지난해 매출은 26조5917억원(205억8261만 달러·연 환율 1291.95원)으로, 전년(21조646억원) 대비 26% 성장했다.


같은 기간 영업적자 규모는 1447억원(1억1201만달러)으로, 전년(1조7097억원) 대비 10분의 1 이하로 줄었다.


지난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영업이익 흑자를 이어간 덕에 쿠팡은 사상 최고 실적을 낼 수 있었다. 


쿠팡은 2021년 3월 미국 뉴욕 증시에 상장한 후 지난해 1분기까지 분기마다 2500~5000억원대의 영업이익 적자를 냈는데, 쿠팡의 전체 조정 에비타(EBITDA, 이자·세금·감가상각 전 순이익)가 지난해 2분기 로켓배송을 시작한 후 처음으로 흑자 전환했다.


수익성 개선에 성공한 쿠팡은 지난 3분기에는 영업이익 1037억원(7742만 달러)을 기록해 로켓 배송 시작 후 처음으로 영업이익을 실현했다.


기세를 이어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한 7조2404억원(53억2677만달러·분기 환율 1359.26원)으로 첫 분기 매출 7조원을 넘었다.


또한 1133억원(8340만 달러)의 영업이익을 올려 2분기 연속 흑자 달성에 성공했으며, 4분기 당기순이익도 1387억원(1억206만달러)을 기록하며 1년 만에 흑자 전환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쿠팡의 활성 고객수는 1811만5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했으며 매출은 매출은 4% 증가한 40만원(294달러)을 기록했다.


또한 쿠팡의 와우 멤버십 유료 회원 수는 1100만명으로 집계돼 처음으로 1000만명을 넘어섰다. 쿠팡의 신사업인 쿠팡이츠·쿠팡페이·쿠팡플레이·해외사업 매출은 약 8113억원(6억2802만달러)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 성장했다. 


이에 대해 김범석 쿠팡 Inc 의장은 "아직 쿠팡이 국내 유통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낮은 만큼 앞으로 더욱 성장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번 실적은 쿠팡이 수년에 걸쳐 지속해온 투자와 혁신의 결과다. 아직 국내 유통 시장은 오프라인 중심이며 가격도 높고 상품도 제한적인 만큼 쿠팡은 고객에게 더 다양한 상품군, 더 낮은 가격, 특별한 서비스라는 더 좋은 대안을 제안해 향후 수년간 전체 유통 시장에서 쿠팡은 상당한 성장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