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마일리지 기준 높이려다 '역풍' 맞은 대한항공...코로나때 국민 세금 3800억 지원받았다

마일리지 개편으로 여론의 비판에 부딪힌 대한항공이 '코로나19' 기간 당시 정부로부터 3800억원가량 지원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마일리지 개편으로 여론의 비판에 부딪힌 대한항공이 코로나19 기간 당시 정부로부터 3800억원가량 지원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21일 조선비즈가 공개한 '대한항공 정책 자금 및 감면액 내역'에 따르면, 2020년 4월부터 2022년 4월 5일까지 2년 간 국내 항공사가 지원 받은 특별고용유지지원금은 총 5195억원으로 집계됐다. 대한항공은 이 가운데 55% 수준인 2832억원을 지원받았다.


고용유지지원금은 일시적 경영난으로 고용 위기를 겪는 사업주가 고용 유지를 전제로 휴업이나 휴직을 실시할 경우 휴업수당 일부를 정부가 지원해주는 제도다. 이를 통해 휴직 직원은 월 평균 임금의 70%를 휴업수당으로 받을 수 있다. 


대한항공이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았음에도 고용유지를 할 수 있었던 것은 정부의 막대한 지원금이 한 몫 한 셈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뿐만 아니라 인천공항공사, 한국공항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항공업계를 위해 대한항공 등 13개 국적사에 착륙로, 정류료 등 공항시설 사용료 1781억원을 감면해줬다. 이 중 대한항공은 전체 54% 수준인 955억원을 감면받았다. 


이처럼 대한항공이 코로나19 당시 정부로부터 받은 직·간접적인 지원만 무려 3800억원에 달한다.


이에 더해 2020년 4월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유동성 부족 상황에 직면한 대한항공에 1조2000억원을 지원했고, 국토교통부는 유휴 여객기를 화물 수송 용도로 수리 개조할 수 있도록 빠르게 심사, 승인해 대한항공이 화물 수송을 늘리면서 전화위복을 맞을 수 있는 계기를 마련케 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후에도 항공업계에 정부가 내놓은 지원 방안만 10차례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정부의 노력과 코로나19 이후 다시 항공산업이 활력을 되찾으며 역대 실적을 냈는데도 최근 대한항공이 소비자에게 불리한 내용의 마일리지 개편안을 내놓자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도 "이번 대한항공 마일리지 개편안은 고객들이 애써 쌓은 마일리지의 가치를 대폭 삭감하겠다는 것이다"며 "역대급 실적을 내고도, 고객은 뒷전인 것 같다"고 쓴소리 했다.


인사이트FaceBook '원희룡'


한편, 대한항공이 오는 4월부터 시행하겠다고 발표한 마일리지 개편안은 지역별로 구분되던 마일리지 공제 기준을 실제 운항거리별로 나눠 세분화하는 내용으로, 기존 4개였던 지역 구분이 개편 후엔 10개 구간으로 변경된다.


단거리 노선은 공제 마일리지가 줄어드는 반면, 장거리인 미주·유럽(8~9구간) 노선은 왕복 기준 평균 5만 마일리지를 추가로 내야 하는 등 부담이 가중돼 소비자들 사이에서 불만이 터져 나왔다.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대한항공은 현재 개편을 보류하고 마일리지를 통해 구입할 수 있는 보너스 좌석을 확대하는 등 방안을 구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