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문 전 대통령 사장님 된다...8.5억에 매입한 평산마을 이웃집, 오는 3월 오픈

문재인 전 대통령이 평산마을에서 8억 5,000만 원에 매입한 이웃집을 리모델링 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오는 3월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 책방을 열고 책방지기가 된다.


지난 26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5월 퇴임하면서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로 낙향한 문 전 대통령은 지난해 말 이웃집 단독주택(건축면적 142.87㎡)을 8억 5,000만 원에 매입했다.


사저에서 걸어서 불과 몇 분 걸리는, 사저 반경 300m 경호구역 내 1층짜리 건물로 문 전 대통령은 이를 리모델링해 책방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지난 26일 사저 관계자는 "책방 오픈 날짜를 아직 정하지는 못했지만, 3월에 책방 문을 열려고 작업을 하는 중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이 책을 좋아하는 성격에다 사저가 생기면서 조용했던 마을이 시끄러워져 스트레스를 받았던 주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고자 책방을 열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월 초부터 주택 주변에 공사 가림막이 처지고 작업자, 굴삭기가 들어오면서 리모델링 공사가 시작됐다.


리모델링 건축허가 상 공사 기간은 오는 3월 1일까지이지만, 아직 공사가 진행 중이라 공사 기간이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Facebook 'moonbyun1'


사저 관계자는 평산마을 책방이 단순히 책을 파는 곳이 아니라 저자와 독자가 만나 토론하는 공간이자 평산마을 주민 휴식 공간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이 틈나는 대로 책방과 사저를 오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 전 대통령은 퇴임 후부터 최근까지 SNS를 통해 책 서평을 올리는 등 남다른 책 사랑을 보여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