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비즈니스석 타서 비건 식사 주문했더니 달랑 바나나 한 개 줬습니다"

일본 도쿄로 향하는 비즈니스석에 탄 승객이 비건 아침 식사로 달랑 바나나 한 개를 받았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FlyerTal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일본 도쿄로 향하는 비즈니스석에 탄 승객이 비건 아침 식사로 달랑 바나나 한 개를 받았다고 호소했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 등 외신은 부실한 비건 식사를 받은 승객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승객 A씨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일본 도쿄로 향하는 일본항공(JAL) 여객기를 탄 후 항공정보사이트 '플라이어토크'에 후기를 남겼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이륙 전 채식주의자 식사(VGML)를 신청했는데 바나나 한 개를 받았다"고 했다.


그는 바나나 하나를 받고는 식사의 일부인 에피타이저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하지만 아무리 기다려도 다른 음식은 더 제공되지 않았다. 그는 "바나나는 최상의 상태였지만 간식으로 더 적합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A씨는 "나중에 점심으로 거의 양념 되지 않은 스파게티를 받긴 했지만 바나나 하나는 너무 실망스러웠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매체는 A씨의 비건 식사에 대해 묻기 위해 일본항공에 연락을 취했지만, 아무런 응답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사연을 접한 한 누리꾼은 "일본항공 JL720편은 점심만 서비스한다. 비건밀을 준비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바나나는 진짜 간식이 맞는 듯하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항공사 '비건 식사'에 대한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에어캐나다 여객기를 이용한 여성은 채식주의자 식사를 주문하고 물 한 병을 제공받았다고 했다.


또 다른 여행 블로거는 "비즈니스석 승객의 식사에서 남은 과일을 주워 담은 식사를 제공받았다"며 틱톡에 영상을 올려 큰 화제가 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