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청년 탈모' 치료비 지원..."혈세 낭비vs사회 질병" 의견 엇갈려

일부 지자체가 탈모 청년들의 치료비를 지원하기로 하면서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샤워할 때마다 머리카락이 한 움큼씩 빠져 골머리를 앓는 청년들이 늘어나고 있다.


탈모 고민이 더이상 50~60대 중년들에게만 국한된 게 아닌 가운데, 일부 지자체가 탈모 청년들을 위해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지난해 5월 서울 성동구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청년 탈모 치료비 지원 조례를 마련했다.


구는 올해 1억 6천만 원의 예산을 들여 1인당 연간 20만 원 한도 내 경구용 약제비 50%를 지원할 예정이며, 오는 3월 2일부터 지원 신청을 받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충남 보령시도 관련 조례를 제정해 올해부터 탈모 진단을 받은 만 49세 이하 시민들에게 연간 100만 원 한도 내 탈모 치료비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광역자치단체 중에서는 지난해 12월 대구시의회가 탈모 진단을 받은 19세 이상 39세 이하 시민에게 '탈모 치료 바우처'를 제공하는 '대구시 청년 탈모 지원 조례안'을 관련 상임위원회에서 통과시켰다.


이소라 시의원이 대표발의한 '서울시 청년 탈모 치료비 지원 조례 제정안'은 오는 3월 10일까지 진행되는 시의회 임시회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있다.


서울에 3개월 이상 거주한 19세 이상 39세 이하 탈모 증상이 있는 청년을 대상으로 경구용 치료제 구매를 위해 본인이 부담한 금액 일부를 서울시가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규정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조례안이 시행되면 청년 1만 명을 지원하는데 연간 12억~30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것으로 추산된다.


'청년 탈모' 치료비 지원 정책을 두고 누리꾼은 엇갈린 의견을 내놓고 있다.


탈모로 속앓이 했던 청년들은 "이게 바로 생활밀착형 정책이다", "탈모도 엄연한 사회적 질병이다"라며 조례안을 환영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탈모 치료 비용에 예산을 쓴다는 것이 한가하게 느껴진다", "이러다 여드름 치료에도 지원금 주겠다", "청년들 생존 직결된 구직활동에 지원을 해라" 등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