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윤석열 대통령 "노조, 불법행위 공공연하게 자행...임기내 '건폭' 반드시 뿌리 뽑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건설 현장의 불법 행위에 대한 완절 근절을 지시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건설 현장의 불법 행위에 대한 완절 근절을 지시했다.


지난 21일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 직후 한동훈 법무부·원희룡 국토부 장관, 윤희근 경찰청장, 권기섭 노동부 차관 등으로부터 '건설 현장 폭력 현황 및 실태'를 보고받았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건설 현장의 갈취, 폭력 등 조직적 불법 행위에 대해 검찰, 경찰,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가 협력해 강력하게 단속하라"라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김은혜 홍보수석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건설 폭력'을 '건폭'으로 칭한 윤 대통령은 "건폭이 완전히 근절될 때까지 엄정 단속해 건설 현장에서의 법치를 확고히 세우라"라며 "단속이 일시적으로 끝나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도 윤 대통령은 "아직도 건설 현장에서는 기득권 강성 노조가 금품요구, 채용 강요, 공사방해와 같은 불법행위를 공공연하게 자행하고 있다"라며 "폭력과 불법을 알면서도 방치한다면 국가라고 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비공개 회의에서는 "자유시장경제라는 헌법의 근본 질서를 지키지 못하면 경제 발전은 물론 기업 가치도 제대로 평가받을 수 없다"라며 헌법의 근본 질서를 바로 세우는 일을 강조했다.


나아가 윤 대통령은 "노동 개혁의 출발점은 노조 회계의 투명성 강화"라며 "지난 5년간 국민 혈세로 투입된 1천500억 원 이상의 정부 지원금을 사용하면서도 노조는 회계 장부를 제출하지 않고 조직적으로 반발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회계 투명성을 거부하는 노조에 대해 재정 지원을 계속하는 것은 혈세를 부담하는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