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김건희 여사 '녹취록' 공개..."굿 같은 것 해 본 적 없어, 주가조작 할 줄 알아야 하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도이치 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 억울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진보진영이 문제 삼고 있는 '도이치 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 "주가조작을 할 줄 알아야 하지"라며 굉장히 억울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무속 논란에 대해서도 "내 인생에 남편과 나는 굿 같은 걸 단 한 번도 해 본 적 없다", 고발사주 의혹 부분도 "우리 남편은 누가 고소한다면 말릴 사람"이라고 단호한 어조로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여사의 이러한 발언은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기자와의 7시간 전화 통화 녹취록, 이른바 '김건희 녹취록'에 담겨 있다.


이는 김 여사가 '서울의 소리' 기자와 2021년 7월 초부터 12월 초까지 나눈 대화를 서울의 소리 측이 녹취한 것으로 2022년 1월 16일 MBC TV '스트레이트' 보도 당시엔 빠져 있었던 내용이다. 이를 최근 '월간 조선'이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내가 주가 조작할 줄 알아야 하든지 할 것 아니냐 (2021년 11월 15일)


더불어민주당이 공세를 펼치고 있는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 김건희 여사는 2021년 11월 15일 직접 '말도 안 되는 소리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서울의 소리 기자가 "음. 내일 또 권오수 또 실질 심사 들어가네"라며 도이치모터스 건을 묻자 김 여사는 "그러니까, 십몇 년 전 거를 지금 이렇게 하는 거야"라며 "나 결혼하기도 전에 일을 가지고. 아유 뭐 할 수 없지. (남편이 정치 선언을 했으니) 어떻게 해"라고 안타까워했다.'이어 "우리를 공격하려고 말도 안 되는 얘기(공격)를 하는 것"이라며 "내가 주가 조작을 할 줄 알아야 하든지 할 것 아니냐, 몰라. 나는 그런 거(주가 조작) 할 줄은…"라고 의혹을 받고 있는 것에 대한 답답함을 토로했다.


인사이트뉴스1


우리 남편하고 난 굿 같은 걸 해 본 적 없다 (2021년 10월 13일)


김 여사는 무속 언급에 대해 "나는 굿 같은 거는 단 한 번도, 내 인생에 우리 남편하고 나는 그런 걸 해본 적이 없어. 그런 거 제일 싫어해"라고 선을 확실히 그었다.


그러면서 "(나는) 성경 공부 되게 오래 하고, 불교 공부도 많이 했다"며 무속을 연구 대상으로 삼았을 뿐이지 결코 추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대통령으로 당선이 결정된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현재 특정 종교를 가진 것은 아니며, 여러 종교에서 말씀하는 사랑, 관용과 같은 보편적 가치에 대한 믿음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고발 사주는 정치공작...남편은 고소 말리는 사람(2021년 9월 3일)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이 '고발 사주' 의혹의 배경이 아니냐는 진보진영 공격에 대해서도 "우리는 한 적이 없는데, 정치 공작하는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고발 사주 의혹은 2020년 4·15 총선(21대)을 앞두고 당시 김웅 후보(현 국민의힘 의원)가 대검 수사 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받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 전달했다는 의혹을 말한다.


김 여사는 "우리 남편이 (고발을 사주했다는 시기인) 4월 조금 전부터 여기저기 종기가 나서 수술을 했거든요. 똑바로 눕지도 못하고 앉지도 못해서 하루 종일 집에서 끙끙 앓았어요. 4월 3일 날 병원에 간 기록도 있거든요"라며 몸이 아파 다른 것에 크게 신경 쓸 겨를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 남편은 그런 지시를 한 적도 없고, 원래 그런 거 안 해요. 우리 남편은. 누가 고소하겠다고 해도 그걸 또 말리는 사람인데. 우리 그래서 하나도 못 했잖아요"라며 쥴리 의혹 등이 제기됐을 때 즉각 법적 대응을 하지 않았던 이유 등을 설명했다.


그렇기에 "무슨 고소 고발을 뒤에서 시키겠어요?"라며 '고발 사주'는 터무니없는 모함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남편 정말 의리 있어...뺀질이 아닌 남자, 그래서 좋아해 (2021년 7월 12일)


김 여사는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정말 의리 있는 남자'라고 평했다.


윤 대통령 성격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김 여사는 "너무너무 순진하고. 너무너무 정이 많아요"라고 말했다.


또 "우리 남편 정말 의리 있어요, 지위(地位) 이런 거 안 가리고"라며 "만약 명수씨(서울의 소리 이명수 기자) 부모님이 돌아가시잖아요? 우리 남편은 사흘 밤낮을 같이 자고, 같이 술 마셔주고 상주 역할을 해주는 사람이에요"라고 했다.


이어 "정말 남자예요"라고 말한 김 여사는 "제가 그래서 좋아하는 거거든요. 뺀질이가 아니에요. 우리 남편은"이라며 화통한 자신의 성격과 너무 잘 맞는다고 했다.


인사이트Youtube '서울의 소리' 캡처


한편 김건희 여사는 녹취록을 공개한 '서울의 소리'를 상대로 "불법 녹음 행위와 법원의 가처분 결정 취지를 무시한 방송으로 인격권, 명예권, 프라이버시권을 침해당했다"며 1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10일 1심인 서울중앙지법 민사201단독 김익환 부장판사가 "피고들은 원고에게 1000만원을 지급하라"고 승소 판결을 내리자 김 여사는 1000만원 전액을 기부키로 했다.


다만 '서울의 소리'측이 항소키로 한 만큼 실제 기부는 소송이 완전히 끝난 뒤 이뤄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