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이재명이 영입한 청년 정치인 박지현 "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시켜라"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 위원장이 같은 당 이재명 대표와 관련해 "불체포특권을 내려놓고 체포동의안을 가결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대선 당시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한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 위원장과 자당 이재명 대표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 위원장이 같은 당 이재명 대표와 관련해 "불체포특권을 내려놓고 체포동의안을 가결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이 대표가 정치권에 영입한 인사다. 


지난 16일 박 전 비대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체포동의안을 어떻게 처리하느냐에 따라 민주당도, 이재명 대표의 운명도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저는 그동안 들었던 욕설과 비난을 열 배 백 배 더 들을 각오로 이재명 대표께 호소한다"고 했다. 


인사이트Facebook '박지현'


그러면서 "체포동의안을 통과시켜야 한다. 대선 때 약속한 대로 불체포특권을 포기하고 민주당 의원들 모두 체포동의안 표결에 참여해 찬성표를 던지라고 강력히 지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은 "권력 앞에 도망가는 이재명이 아니라, 자신을 희생해서 국민을 지키는 이재명을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희생하는 정치인 결단하는 이재명의 모습을 국만 앞에 보여드려야 한다"며 "체포동의안을 부결시키면, 검찰은 불구속 기소를 할 것이다. 가짜뉴스, 별건 영장 청구, 피의사실 공표, 체포동의안 부결의 악순환은 계속될 것이다. 그리고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를 만신창이로 만들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 위원 / 뉴스1


또 "무도한 정권일지언정, 야당 대표를 구속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만약 법원에서 영장을 기각한다면 더 이상 수사를 이어 나갈 수 없을 것"이라며 "그들이 원하는 것은 체포동의안 부결이지, 결코 이재명 대표의 구속이 아니다"고 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이재명 대표의 결단에 따라 우리가 검찰 독재정권 아래 살고 있다는 것을,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박정희 시대로 돌아갔다는 것을 우리 국민도 다 알게 될 것이다"고 했다. 


덧붙여 "그리고 다른 독재정권처럼 윤석열 정권도 몰락의 길을 걸을 것. 민주당과 국민과 민주주의를 살리는 길은 이재명 대표의 희생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 뉴스1


박 전 위원장은 이 대표를 향해 "당장 잡혀간다고 해도, 국민께서 지켜주실 거라 믿어야 한다. 부디 결단해주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 혼란을 극복하는 열쇠는 '희생'이다. 그것도 민주당도, 이재명 대표도 사는 길이다. 먼 훗날 오늘을 회고했을 때, 후회하지 않을 선택을 하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검찰은 이날 이재명 대표에 대해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 비리 사건 및 성남FC 불법 후원금 사건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현역 국회의원은 회기 중 국회 동의 없이 체포·구금되지 않는 불체포 특권을 갖고 있기 때문에 영장실질심사를 위해서 국회의 체포 동의 요구가 선행돼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