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신안 해상 전복' 청보호 선체 내부서 실종자 2명 추가 발견

청보호 선체 내부서 실종자가 추가로 발견됐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전남 목포 신안 해상에서 전복 사고를 당한 어선 '청보호' 선실 내부에서 기관장이 숨진 채 발견된 데 이어 실종자가 추가로 발견됐다.


지난 4일 24t급 통발어선 청보호가 전남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해상에서 전복됐다.


사고 당시 승선원 12명 중 3명은 인근 해상을 지나던 광양 프론티어호에 의해 구조됐지만 나머지 9명은 실종돼 해경이 수색을 이어왔다.


그 과정에서 6일 새벽 선박 내부에서 기관장 김모(65)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목포해경은 오전 11시 54분 쯤 선미 침실에서 실종자 1명을 발견한 뒤 9분 뒤인 낮 12시 3분에 같은 장소에서 또 다른 실종자를 발견했다.


두 실종자가 발견된 곳은 앞서 숨진 채 발견된 기관장과 같은 장소로 알려졌다.


해경은 발견된 선원의 옷가지 등을 토대로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구조당국은 수색 상황이 여의치 않아 선체 인양을 결정했다.


선체 내부에 어구 등이 복잡하게 얽혀 있으며 배 구조가 이중 격벽으로 돼 있어 선체를 뚫고 수색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전해진다.


인양용 크레인선이 전날 밤 사고 현장에 도착해 사전 준비 작업에 착수했으며 정오부터 인양 작업이 시작됐다.


실종자 가족들도 '인양도 수색의 한 방법이다'는 구조당국의 설명에 따라 인양 후 수색 작업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