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신안 해상 전복' 청보호 선실서 기관장 숨진 채 발견

전복 사고를 당한 '청보호' 선실 내부에서 실종자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5일 오후 전남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서쪽 해상에서 해경 등 구조 당국이 청보호 전복사고 실종자 야간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뉴스1


청보호 선실 내부에서 '실종자' 발견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전남 목포 신안 해상에서 전복 사고를 당한 어선 '청보호' 선실 내부에서 기관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로써 승선했던 12명 중 3명이 구조되고 실종됐던 9명 중 1명의 시신이 수습됐다.


6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22분경, 청보호 내부 선실을 수중 수색하는 과정 중 선원 침실에서 관장 김모(64)씨를 발견했다.


인사이트뉴스1


현재 사망자 1명이 발견되면서 실종자는 8명이 됐다.


이날 새벽 수중 수색 중 민간 잠수사가 청보호 선실 진입에 성공했고, 선실 내부에서 그물에 걸려 있는 기관사를 찾아냈다.


이후 해경 특수구조대 3명이 추가로 진입하면서 사망자 시신을 수습했다.


인사이트뉴스1


해경은 유실물 등을 통해 수습된 시신이 김씨인 것으로 잠정 확인 후 정확한 신원 파악을 위해 현재 목포의 한 종합병원으로 김씨를 이송하고 있다.


이날 오전 중 해경은 크레인선과 청보호를 고정하는 작업을 마무리한 뒤, 뒤집힌 선체를 바로 인양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인양과 별개로 해상 수색은 계속 진행 중이다.


앞서 청보호는 지난 4일 오후 11시 19분경, 침수가 시작되면서 전복돼 12명의 승선원 중 3명이 구조되고 9명이 실종 상태였다.


인사이트뉴스1


청보호 내부는 각종 어구와 그물이 얽혀 있고, 이중 격벽의 내부 구조로 인해 뚫고 들어가기 어려워 수중 수색에 난항이 이어졌다.


한편 6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김씨는 결혼을 생각 중인 아들의 결혼자금을 위해 1, 2년만 더 배를 타겠다고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