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뇌사 빠진 40대 가장, 소중한 생명 4명 살리고 하늘로 떠났다

잠을 자던 도중 숨이 안 쉬어져 뇌사에 빠진 40대 가장이 4명의 생명을 살리고 하늘로 떠났다.

인사이트송무길씨(48)가 심장, 간장, 신장(좌, 우)을 기증해 4명의 생명을 살리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뉴스1] 강승지 기자 = 지난달 21일 세종충남대학교병원에서 48세 송무길씨가 심장, 간장, 신장(좌, 우)을 기증해 4명의 생명을 살리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2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송씨의 가족은 지난달 19일 잠이 든 송씨가 숨을 안 쉬는 것을 발견해 급히 심폐소생술을 하며 그를 병원으로 옮겼다.


그러나 그는 뇌사상태에 빠졌고, 가족들은 갑작스러운 상황을 받아들이기 어려웠지만 누군가를 살리는 좋은 일을 하고자 장기 기증을 결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평소 운동을 좋아하며 건강했던 송씨는 세종시에 살며, 자녀에게는 친구 같은 아빠로 아내와는 매주 등산을 함께하는 가정적인 남편이었다고 한다.


송씨의 아내는 "다시는 못 깨어난다는 말에도 하루라도 더 보고 싶어서 처음에는 기증을 반대했었다. 하지만 아들이 아버지가 생명 나눔을 하고 떠난다면 자랑스러울 것 같다는 말에 기증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기증 과정을 겪은 송씨 가족은 "기증이 사람을 살리는 좋은 일이라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나에게는 먼 일이라고 생각했었다. 이렇게 막상 경험하게 되니 나도 만약 이런 일이 생긴다면 반드시 장기기증을 하고 싶다"고 했다고 기증원은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송씨의 아내는 "모두가 다 좋아하던 착한 사람이었는데, 마지막 가는 길도 생명을 나누고 가는 착한 사람으로 기억되었으면 좋겠다"며 마지막 인사를 했다.


문인성 기증원장은 "기증자의 숭고한 생명 나눔의 가치를 기리고 더 많은 생명을 잇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으며, 이 시간에도 생명 나눔을 기다리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분들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